2020.02.25 (화)

  • 흐림동두천 5.4℃
  • 흐림강릉 9.9℃
  • 서울 6.4℃
  • 대전 6.5℃
  • 대구 6.1℃
  • 울산 7.6℃
  • 흐림광주 10.9℃
  • 부산 12.1℃
  • 흐림고창 12.7℃
  • 흐림제주 16.1℃
  • 흐림강화 5.8℃
  • 흐림보은 4.2℃
  • 흐림금산 5.7℃
  • 흐림강진군 10.0℃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9.8℃
기상청 제공
닫기

우리문화편지

오늘은 대한, 호박죽 먹고 생강차 마시기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255]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오늘은 24절기 가운데 마지막 스물넷째로 ‘큰 추위’라는 뜻의 대한(大寒)입니다. 하지만 “대한이 소한 집에 가서 얼어 죽는다.”라는 속담이 있을 만큼 꼭 소한보다 더 춥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이때는 크게 힘쓸 일도 없고 나무나 한두 짐씩 하는 것 말고는 대부분 놀고먹기에 삼시 세끼 밥 먹기 죄스러워 점심 한 끼는 반드시 죽을 먹었거나 걸렀지요. 또 죽을 먹는 다른 까닭은 양식이 있는 겨울에 아껴서 돌아오는 보릿고개를 잘 넘기려는 의지도 들어 있었습니다.

 

 

한국을 비롯한 동양에서는 대한을 일컬어 겨울을 매듭짓는 절기로 보아, 대한의 마지막 날 곧 입춘 전날을 절분(節分)이라 하여 섣달그믐이라 여겼습니다. 그래서 이날 밤을 해넘이라 하여, 콩을 방이나 마루에 뿌려 악귀를 쫓고 새해를 맞지요. 그 절분의 다음날은 정월절(正月節)인 입춘으로, 이날은 절월력(節月曆)의 새해 첫날이 됩니다.

 

이즈음에 해 먹는 음식은 호박죽인데 겨울철 호박죽을 먹으면 몸이 따뜻해지는 효과가 있어 손발이 찬 사람이 먹으면 매우 좋습니다. 또한, 호박 속 풍부한 비타민A가 감기에 대한 저항력도 높여 준다고 하지요. 또 추위를 이기는 데에는 생강차만 한 마실거리도 없습니다. 생강 속의 진저롤, 쇼가올이라는 성분은 생강 특유의 매운맛을 내기도 하지만 우리 몸을 따뜻하게 해 주는 성질이 있다고 합니다. 이 성분은 말초혈관의 혈액순환을 도와 몸을 덥혀주기 때문에 평소 몸이 차거나 겨울에 감기를 달고 사는 사람들이라면 생강차를 꾸준히 복용하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