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7 (월)

  • 흐림동두천 -5.4℃
  • 구름많음강릉 -0.8℃
  • 서울 -4.6℃
  • 대전 -0.2℃
  • 구름많음대구 0.2℃
  • 구름많음울산 3.0℃
  • 광주 -1.2℃
  • 흐림부산 2.3℃
  • 흐림고창 -1.4℃
  • 제주 3.6℃
  • 흐림강화 -5.4℃
  • 흐림보은 -3.8℃
  • 구름많음금산 -3.2℃
  • 구름많음강진군 -0.1℃
  • 구름많음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2.8℃
기상청 제공
닫기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성주 법수사터 삼층석탑(보물 제1656호)

석탑, 보고도 못 본 척 바보가 되라 하네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32]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성주 법수사터 삼층석탑

 

                                                     - 이 달 균

 

       는개비에 마음 젖고, 진눈깨비에 옷 젖어도

       울지마라 저만치 눈먼 세월이 간다

       석탑은 보고도 못 본 척 바보가 되라 일러준다

       울지마라 떠났다고 아주 떠난 것이더냐

       품었다고 언제까지 내 것이다 우길 건가

       절간은 자취 없으나 그 바람비 여전하다

 

 

가야산국립공원은 경남 합천군, 거창군, 경북 성주군에 걸쳐 경상남북도의 도계를 이루는 영산이다. 주봉인 상왕봉(1,450m)과 그 주변에 두리봉, 깃대봉, 단지봉 등 해발 1,000m 이상의 봉우리들이 둘러 서 있다. 그런 만큼 불교의 대명지로 이름나 있다. 법수사는 이미 폐사가 되었고, 해인사가 워낙 유명한 탓에 이 절터는 물론 석탑을 보러 오는 이도 거의 없다. 가람 흔적은 거의 남아 있지 않지만, 산을 배경으로 쌓아올린 석축단을 보면 한때 1,000칸이 넘는 건물에 100여 암자를 거느린, 신라 애장왕이 심혈을 기울여 지은 큰 절이었음을 짐작해 볼 수 있다. 석탑은 무기교의 기교를 보는 듯 고졸한 기품이 돋보인다. 는개비 오는 날 시나브로 옷은 젖어도 상처 입은 마음 달래고 싶다면 이곳을 찾아보라.(시인 이달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