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5 (일)

  • 맑음동두천 3.7℃
  • 맑음강릉 2.9℃
  • 맑음서울 4.1℃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4.4℃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5.8℃
  • 맑음부산 7.1℃
  • 맑음고창 3.4℃
  • 맑음제주 7.8℃
  • 맑음강화 5.0℃
  • 맑음보은 -1.8℃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5.0℃
  • 구름조금거제 8.5℃
기상청 제공
닫기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의성 탑리리 오층석탑(국보 제77호)

두 그루 소나무를 굽어보는 의젓한 탑신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34]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의성 탑리리 오층석탑

 

                                               - 이달균

 

       마을보다 탑이 먼저 있었는지도 모른다

       덜 자란 두 그루 소나무를 굽어보는

       의젓한 탑신의 무게

       하늘이 낮게 드리웠다

       추사의 세한도보다 석탑은 더 오래

       풍장의 겨울을 온몸으로 견뎌왔다

       어느새

       눈발 그쳤지만 새들은 가고 없다

 

 

절묘하다. 사진작가의 렌즈는 추사의 세한도를 그대로 찍어낸다. 우리가 찾은 날, 눈발은 그쳤으나 조금씩 바람에 쌓인 눈이 이따금씩 날리고 있었다. 진입로는 잘 닦여져 있고 화장실도 잘 갖춰져 있다. ‘탑리리’라는 이름을 보면 어쩌면 마을보다 먼저 탑이 있었는지도 모른다. 작은 언덕 위에 오롯이 선 탑은 연륜에 견주어 보존 상태가 좋다. 석탑이지만 목조건축의 모양을 띠고 있는데, 단층의 지붕돌 귀퉁이가 살짝 들린 것이 그런 특징을 잘 나타내준다.(시인 이달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