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20.6℃
  • 맑음강릉 28.7℃
  • 흐림서울 21.4℃
  • 맑음대전 25.7℃
  • 구름조금대구 31.3℃
  • 구름조금울산 23.6℃
  • 구름조금광주 25.6℃
  • 구름조금부산 20.6℃
  • 구름조금고창 22.1℃
  • 구름많음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조금보은 23.5℃
  • 맑음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3.9℃
  • 구름조금경주시 28.6℃
  • 구름많음거제 22.1℃
기상청 제공
닫기

[우리문화신문=김상아 음악칼럼니스트] 

 

 

                 첫 기일(忌日)

 

       

       해 놓은 건 없어도

       하루는 바쁘다

       오늘도 해 놓을 것 없는 하루를 위해

       뻑뻑한 셔터를 올린다

 

       젖은 솜 물 빠지듯

       반나절이 지나야 몸놀림이 좀 쉬워지지만

       행여라도 누군가 올까 하여

       소스를 끓이고 푸성귀를 씻는다

 

       나중에라도 팔릴까 하여

       산나물 다듬어 지 담그는 동안

       몰래 해가 저물고

       음악 마실 손님 기다리다

       어느새 거품 같은 하루가 꺼진다

 

       기대로 하루를 열고

       허탈로 하루를 닫다 보면

       한 달이라는 덧없음이 쌓이고

       열 두 장의 덧없음이

       딸아이 떠나던 날의 벚꽃을

       다시 피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