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월)

  • 맑음동두천 23.6℃
  • 구름조금강릉 22.7℃
  • 맑음서울 24.8℃
  • 구름조금대전 24.3℃
  • 구름조금대구 23.1℃
  • 구름조금울산 20.5℃
  • 맑음광주 23.9℃
  • 맑음부산 22.1℃
  • 맑음고창 21.9℃
  • 구름조금제주 22.3℃
  • 맑음강화 22.7℃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3.7℃
  • 맑음강진군 23.7℃
  • 구름조금경주시 21.3℃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사진나들이

[향남일기] 메꽃이 지고 나팔꽃 세상!

[우리문화신문=양인선 기자] 

 

 

 

 

 

 

 

늦봄부터 여름 내내 '메꽃'을 흔히 볼 수 있었다.

그런데 엷은 분홍색에 수줍은 듯 들판 여기저기 피어있던 메꽃이 자취를 감췄다.

가는 세월이 아쉬운 듯, 달랑 한 송이 매달려있는 '메꽃'이 외롭고 쓸쓸해 보인다.

 

바야흐로 나팔꽃 세상이다.

 

새벽에 해님과 함께 피어나 오후에 지는 나팔꽃.

찬란히 떠오르는 태양과 함께 뚜뚜 따따 기상나팔을 부는 듯 피어난다.

 

메꽃보다 늦게 피기 시작하여 가을까지 꽃이 핀다.

전봇대, 울타리, 풀섶 가리지 않고 덩굴을 뻗어 꽃을 피운다.

잡풀과 뒤섞여 잡풀이 꽃을 피운 듯 잘 어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