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7.9℃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4.3℃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7.3℃
  • 구름조금부산 8.5℃
  • 구름많음고창 5.4℃
  • 흐림제주 9.6℃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4.1℃
  • 구름조금금산 4.4℃
  • 구름조금강진군 7.9℃
  • 구름조금경주시 6.7℃
  • 구름조금거제 7.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먹거리

황기 잎에 유산균 더해 항산화ㆍ항염 효과 높인다

농촌진흥청, 유산균 활용 황기 잎 발효차 개발… 황기 부산물 활용 기대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황기 잎을 유산균으로 발효시킨 ‘황기 잎 발효차’를 개발했다. 황기는 콩과 식물로 태백산맥 근처 산간지대를 중심으로 재배되고 있으며, 지금껏 뿌리만 면역력 향상을 위한 한약재나 삼계탕 등 약선 음식에 넣어 이용했다. 최근 들어 뿌리뿐만 아니라 황기 잎에서도 다양한 생리활성이 보고되면서 그동안 사료용 말고는 쓰이지 않았던 황기 잎에 대한 활용 방안이 요구되고 있다.

 

 

이번에 개발한 발효차는 황기 잎에 유산균을 접종해 저온 건조시킨 뒤 발효시킨 것으로, 황기 잎 특유의 쓴맛은 줄이고 항산화와 항염 효과는 높였다. 이렇게 만든 차는 발효시키지 않은 황기차보다 항산화 성분인 포모노네틴이 6배, 칼리코신이 2배 늘었고, 항염증 효능이 있는 대사체인 쿼세틴 화합물, 사포닌, 황치에닌 성분도 증가했다. 또한, 황기 잎의 쓴맛은 줄고 과일 향, 버터 향 등 향기 성분이 더해져 차의 풍미가 뛰어난 게 특징이다.

 

 

 

 

농촌진흥청은 이번 연구 결과의 특허출원을 마쳤으며, 한국약용작물학회지 28권 6호에 연구 결과가 게재될 예정이다.

 

농촌진흥청 발효가공식품과 최준열 과장은 “황기 잎 발효차는 항산화, 항염 효과가 우수하고 풍미가 좋아 건강음료로써 활용 가치가 높다”라며, “농가에는 새로운 소득원을 제공하고, 농산물 부산물을 줄임으로써 환경을 살리는 한편, 국민 건강 증진에도 이바지하는 효과가 기대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