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3 (목)

  • 맑음동두천 1.9℃
  • 맑음강릉 7.9℃
  • 맑음서울 2.2℃
  • 맑음대전 4.3℃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8.1℃
  • 구름많음광주 7.3℃
  • 구름조금부산 8.5℃
  • 구름많음고창 5.4℃
  • 흐림제주 9.6℃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4.1℃
  • 구름조금금산 4.4℃
  • 구름조금강진군 7.9℃
  • 구름조금경주시 6.7℃
  • 구름조금거제 7.7℃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바라기

미즈호 마을, 광기의 일본인들 한인을 학살

《Colors of Arirang》이 고발한 일본인들의 잔학성
[양승국 변호사의 세상 바라기 149]

[우리문화신문=양승국 변호사]  일제시대 왜놈들의 우리 민족에 대한 집단적 학살이 많았지요? 3.1 운동 후 국내에서 학살로 먼저 떠오르는 것은 제암리 교회 학살사건이네요. 만주에서는 청산리 전투에 대한 보복으로 화룡현 장암동, 연길현 와룡동 등 한인촌을 휩쓸며 독립군도 아닌 일반 백성들을 학살하였고, 연해주에서는 1920년에 블라디보스크의 신한촌과 우수리스크 한인촌 등을 돌며 한인 백성들을 학살하였지요. 그리고 지금까지는 일본군에 의한 조직적 학살이라고 하면, 관동대지진 직후에는 광기의 일반 일본인들이 한인들을 학살하였구요.​

 

그런데 《Colors of Arirang(이정면ㆍ류승호ㆍ승률ㆍ서용순, 이지출판》을 보니 사할린에서도 일반 일본인들이 한인들을 학살하였습니다. 그것도 1945. 8. 15. 일본이 항복을 선언한 직후인 8월 20일에서 25일까지 한인들을 무차별 학살했습니다. 아리랑 답사대는 그 학살이 일어났던 미즈호 마을도 찾았습니다. 도대체 이들이 왜 한마을에 같이 살던 한인들을 살해하였을까요?

 

 

일본인들은 자기 조국이 패망하면서 자기네가 살던 마을이 하루아침에 적국 소련땅이 된 것에 어느 정도 패닉 상태가 되었을 것입니다. 이럴 때 한인들이 소련군에 협조하였다는 소문이 일본인들 사이에 돌았습니다. 어떤 쪽바리가 근거 없는 소문을 퍼트린 것이지요. 아마 자기네 조국이 패망할 리가 없는데, 이렇게 된 데에는 조센징이 소련에 협조한 것도 있을 것이라는 망상이 빗어낸 것 아닐까요?​

 

코르사코프 위령탑 이야기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일본 정부는 자기네 국민만 배에 태워 데리고 갔습니다. 미즈호 마을의 일인들도 그렇게 배를 타고 돌아갑니다. 그런데 왜놈들은 그냥 가지 않습니다. 소련에 협조한 한인들을 그냥 두고 갈 수 없다며 재향군인회 회원들과 청년단원들이 남아 미즈호 마을에 살던 한인 35명 이상(처음엔 27명으로 조사되었다가 늘어남)을 조직적으로 살해한 것입니다. 어른, 어린이, 젖먹이 가릴 것 없이 말이지요. 그리고 한인 주검을 암매장합니다.

 

그런데 한정된 승선 인원 때문에 배를 타지 못한 일인들이 마을로 돌아왔습니다. 하여 그들과 살인자들은 미즈호 마을에 그대로 살 수밖에 없었습니다. 마을 곳곳에 암매장된 한인들 주검과 함께요. 그들도 내심으로는 한인들이 억울하게 죽은 것을 알 텐데, 어떻게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마을에서 그대로 살아갈 수 있었을까요? 답사대는 강한 자에게는 약하고 약한 자에게는 강한 일본인들의 이중성에, 또 사적으로 만나면 친절하고 예의바르고 부드러운 일본인의 얼굴 뒤에 숨어 있는 잔인함에 치를 떱니다.

 

그러나 이런 끔찍한 비밀이 영원히 묻힐 수는 없습니다. 뒤늦게 이를 알게된 소련 당국이 1946년 여름 이후에 조사를 시작하여 사건을 밝혀냅니다. 그리하여 살해에 적극 가담한 18명 중에 7명은 사형 선고를 받았고, 나머지 11명은 10년 형을 선고받았습니다. 그러나 사형 선고받은 놈들은 형이 집행되었지만, 형을 복역하던 놈들은 나중에 일본 정부의 교섭으로 일본으로 송환됩니다.

 

과연 일본으로 송환된 놈들이 남은 형기를 복역하였을지는 미지수입니다. 미즈호 마을에서만 이런 학살이 일어났던 것은 아닙니다. 비슷한 시기에 카미시스카에서는 일본 경찰이 어린이, 갓난아기 포함한 한인 18명을 소련 첩자라며 학살하였다고 합니다. ​

 

아! 불쌍한 동포들이여! 동포들은 왜놈들에겐 소련에 협조한다는 의심을 받아 살해당하고, 반면 소련 독재자 스탈린에게는 일본에 협조한다는 의심으로 멀리 중앙아시아로 끌려갔습니다. 끌려가면서는 기차 안에 개, 돼지처럼 쳐박혀 가는 도중에 목숨을 잃고, 끌려가서는 아무 것도 없는 황무지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다가 또 죽어가고... 그뿐만이 아니지요. 스탈린은 끌고 가기 전에 한인 사회 지도층 인사들에게 스파이 혐의를 뒤집어씌어 죽였지요. 얼마나 많은 한인들이 처절한 한을 품고 죽어갔을까요?

 

이 모든 것이 나라 잃은 백성들의 비극입니다. 이럴 때면 나라를 팔아먹고 일본 정부로부터 작위를 받아 편안하게 살던 매국노들에게 참을 수 없는 분노를 느낍니다. 다시는! 다시는!! 이 땅의 백성들이 이런 비극을 겪지 않도록 우리 모두 힘을 합쳐 우리 조국을 다른 나라가 넘볼 수 없는 부강한 나라로 만들어나갑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