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목)

  • 흐림동두천 0.6℃
  • 흐림강릉 4.7℃
  • 흐림서울 3.3℃
  • 흐림대전 3.9℃
  • 구름많음대구 4.8℃
  • 구름많음울산 10.1℃
  • 광주 4.0℃
  • 흐림부산 9.5℃
  • 흐림고창 1.9℃
  • 구름조금제주 13.5℃
  • 흐림강화 2.1℃
  • 흐림보은 2.1℃
  • 흐림금산 2.6℃
  • 흐림강진군 6.3℃
  • 흐림경주시 7.0℃
  • 흐림거제 7.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항일독립운동

램지어 등 망언 막으려면 역사왜곡금지법 만들어야

광복회, 여야 5당에 ‘역사왜곡금지법’ 등 ‘친일청산 3법’ 당론채택 촉구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광복회(회장 김원웅)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정의당, 열린민주당, 국민의당 등 5당에 공문을 보내 ‘친일청산 3법’(일제미화 및 친일찬양, 독립운동 폄훼 금지 내용을 담은 ‘역사왜곡금지법’, 친일인사의 국립현충원 묘지정리에 관한 국립묘지법ㆍ상훈법)에 대한 당론채택을 요구했다.

 

국회의원 190명(75.0%) ‘친일청산 3법’ 찬성 의사표시

 

광복회에 따르면, 4·15 총선 당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 전원을 대상으로 ①항 ‘(가칭)친일찬양금지법’제정과 ②항 ‘국립 현충원 친일인사 묘지 정리 관련, 국립묘지법 및 상훈법 개정에 대한 정책’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가운데서 전체 지역구 당선자 253명 중 ①항 190명(75.0%), ②항 188명(74.3%)이 찬성의견을 표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 당선자 163명 가운데 ①항 144명(88.3%), ②항 143명(87.7%)이 찬성의견을 냈다. 또,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은 지역구 당선자 84명 중 ①항 44명(52.3%), ②항 43명(51.1%)이 찬성의견을 냈다. 이어서 정의당은 지역구 당선자 1명 비례대표 2명이 찬성의견을 냈다. 이는 당파성을 떠나 친일청산 필요성을 공감하고 있다는 증거기에, 여야가 해당 법률의 제ㆍ개정을 당론으로 채택하여 친일청산의 시대적 소명을 완수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김원웅 회장, “친일파 없는 대한민국, 허무한 꿈일 뿐인가!”

 

김원웅 광복회장은 “친일을 미화하고 독립운동가를 헐뜯은 윤서인,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를 우롱하고 있는 램지어를 유석춘, 이영훈 등이 공공연히 옹호하고 있다. 또한, 주옥순은 자신의 딸이 위안부로 끌려가도 일본을 용서하겠다는 망언을 하기도 했다. 이는 광복회가 제시한 해당법률의 제ㆍ개정에 정치권이 무관심한 탓이다. 이에 대한 금지법이 만들어지지 않는 한, 이들의 망언은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며, “친일파 없는 대한민국은 허무한 꿈일 뿐인가!”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19일, 25개 독립운동가 선양단체로 구성된 항일독립선열선양단체연합의 함세웅 회장도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를 만나 ‘친일청산 3법’의 당론화를 요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