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9 (목)

  • -동두천 24.6℃
  • -강릉 22.0℃
  • 연무서울 24.3℃
  • 박무대전 25.6℃
  • 연무대구 25.9℃
  • 박무울산 24.4℃
  • 박무광주 23.7℃
  • 박무부산 23.4℃
  • -고창 23.6℃
  • 흐림제주 22.1℃
  • -강화 23.9℃
  • -보은 21.7℃
  • -금산 23.5℃
  • -강진군 21.9℃
  • -경주시 24.4℃
  • -거제 23.0℃

오키나와전 민간인 전몰자 유골도 DNA 감정한다

[맛있는 일본 이야기 404]

[신한국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오키나와전(沖縄戦) 전몰자 유골의 DNA 감정에 대해서 후생성은 빠르면 7월부터 민간인 유족도 적용하여 신청을 받는다. 지금까지 사실상 전몰자 DNA는 군인, 군속 유족만 해당되었다. 민간인 유족 감정 참가에 대해서는 오키나와전 유골수습 봉사단인 '가마후야'7월에 후생성에 집단 신청할 예정이다. 이러한 움직임에 대해 후생성은 신청방법 등을 각 현()과 조정을 추진 중에 있다."

 

이는 오키나와에 있는 류큐신보(琉球新報)620일 보도한 기사다. 지금 한국에서는 저가항공사의 오키나와 취항으로 여행상품이 많이 생겨 손쉽게 찾아가는 관광지가 되었지만 이곳은 태평양전쟁 때 군국주의 광풍의 회오리바람이 거셌던 곳이다. 특히 한국인 강제 징용자들이 이곳 오키나와 전투에서 1만여 명 희생되었지만 정확한 조사는 아직도 이뤄지고 있지 않다.

 

19454월부터 3달 동안 이어진 오키나와전투에서 미군 약 15천명, 일본군 65000여명을 비롯하여 일본쪽 민간인 사망자 20만여 명이 나왔는데 이렇게 민간인 희생자가 컸던 것은 일본제국주의의 이른바 죽더라도 결코 항복하지 않는다는 옥쇄작전으로 희생된 이들이 더욱 많았던 것이다.


 

이번 후생성의 민간인 DNA 감정에 대한 발표는 패전 후 72년 만에 민간인의 신원을 찾아주겠다는 것이라 뜻깊다고 하겠다. 후생성은 2003년부터 DNA감정을 추진 중이지만 발견된 유골이 감정된 게 아니라 유품이나 매장자의 이름 등으로 신원을 추측할 수 있는 유골에 한에서 감정을 실시해왔다.

 

그간 민간인까지 범위를 넓혀야 한다는 목소리가 있었는데 오키나와전투에서는 지금까지 민간인 18만 명의 유골이 수습된 반면 DNA감정으로 민간인 신원이 판명된 경우는 겨우 4건에 지나지 않는다. '가마후야'7월에 민간인 유족의 감정에 관해서 후생성에 집단 신청할 예정이며 현재 그 대상자들의 신청을 받고 있다고 했다.

 

류큐신보(琉球新報)오키나와전(沖縄戦) 민간인 유골의 DNA 감정이라는 기사를 보면서 강제 징용으로 희생된 한국인 병사와 그 유족들에 대한 후생성의 조치가 있기나 한 것인지 궁금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