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2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이창수의 토박이말 이야기

[오늘 토박이말] 수수꾸다

(사)토박이말바라기와 함께하는 참우리말 토박이말 살리기

[신한국문화신문=이창수 기자]




                                           [토박이말 맛보기]수수꾸다 / ()토박이말바라기 두루빛 이창수

 

[오늘 토박이말수수꾸다

[싱거운(실없는말로 부끄럽게 만들다

[보기월누군가 싱거운 말로 다른 사람을 부끄럽게 만드는 것을 '수수꾸다'라고 한답니다.

 

  어제 새벽 세게 내리는 빗소리에 잠을 깼습니다아이들과 동무사랑 널알리기(캠페인)를 하기로 한 날이라서 여느 날보다 일찍 가려고 마음을 단단히 먹고 잠이 들었었거든요비가 오지만 하기로 한 것이고 비가 내리니 좀 차분하게 널알리기를 할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제가 배곳에 가서 널알리기에 쓸 것들을 챙겨 놓고 있으니 바로 한 아이가 왔습니다오라고 한 때보다 일찍 왔지요이어서 두세 아이들이 왔고 어깨띠와 알림말을 들려 보내고 다른 아이들을 기다렸습니다조금 늦긴 했지만 많은 아이들이 와서 아쉽게나마 널알리기(캠페인)을 잘 마칠 수 있었습니다

 

  때리지 마라다투지 마라괴롭히지 마라싸우지 마라와 같이 말하기보다 사이좋게 지내자서로 먼저 생각해 주자너나들이로 어우렁더우렁 지내자고 말하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해서 그런 말을 따라 해 보기도 했습니다

 

   그렇게 아이들과 서 있다가 지난해 같은 뜸()에서 지냈던 아이를 오랜만에 만났습니다그런데 저를 보자마자 왜 그렇게 늙었냐는 말로 수수꾸는 것이었습니다아마 흰머리도 늘어 보이고 비까지 맞아 후줄근해서 더 그렇게 보였나 봅니다.^^

 

  누군가 싱거운 말로 다른 사람을 부끄럽게 만드는 것을 '수수꾸다'라고 합니다다들 그런 기분을 느껴 보셨을 을 테지만 거의다 아마 '창피하다'는 말을 썼을 것입니다앞으로는 '수수꾸다'는 말을 떠올려 쓰는 분이 많기를 바랍니다

 

   어제는 비도 오고 더운 줄 모르고 지냈는데 오늘 낮에는 좀 더울 거라고 합니다이렇게 날씨가 오락가락할 때 고뿔 조심하시기 바랍니다구름 하나 없이 맑은 하늘빛 하늘이 예쁜 아침입니다.  

 

 4350해 온가을달 열이틀 두날(2017년 9월 12일 화요일ㅂㄷㅁㅈ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