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8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교토 천도를 기념하는 ‘시대마츠리’날은 10월 22일

[맛있는 일본이야기 417]

[신한국문화신문=이윤옥 기자]  고대 일본의 수도는 나라(奈良)였다. 그러다가 서기 794년 환무왕(桓武天皇)은 수도를 지금의 교토(京都)로 옮겼다. 올해로 교토 천도 1223년째다. 물론 지금의 수도는 도쿄(東京)지만 문화재라든가 역사성을 따진다면 다연 교토가 한수 위다. 마츠리(축제)만 보아도 그렇다. 교토의 3대마츠리라고 하면 그 전통성을 예전부터 인정받고 있지만 도쿄의 3대마츠리라는 말은 없는 것을 보면 일본에서 교토가 갖는 의미는 매우 크다.

 

교토의 3대 마츠리라고 하면 515일의 아오이마츠리, 717일의 기온마츠리, 1022일의 지다이마츠리를 꼽는다. 3대 마츠리는 일본인들도 몰려들지만 전세계 사람들이 일부러 이 마츠리를 보러 교토를 찾기에 호텔 등은 일찌감치 동이 날 정도다.


 

1022일 열리는 시대마츠리는 헤이안천도로부터 1100년째를 기념하여 명치28(1895)년에 제신으로 헤이안신궁(平安神宮)이 조영되었으며 1022일부터 1024일에 걸쳐서 마츠리가 성대히 거행된다.” 이는 교토시관광협회(京都市光協)에서 시대마츠리(時代祭)의 유래에 대해 밝힌 글이다. 1895년부터 시작했으니 시대마츠리는 올해로 122년째를 맞이한다.

 

시대마츠리의 특징은 화려한 고대 의상이 볼만하다. 시대별로 차려입은 출연자들이 교토 시내를 두어 시간 행진하는 이 광경을 보기 위해 사람들이 몰려든다. 마츠리에 등장하는 사람이나 도구, 행렬 시간 등을 따지자면 7월의 기온마츠리(祇園祭)에 견줄 수가 없지만 515일의 아오이마츠리(葵祭)1022일의 시대마츠리(時代祭)도 꽤 볼만하다.


 

시대마츠리 행렬은 교토 어소(御所)를 낮 12시에 출발하여 가라스마도오리 등 시내 45킬로 구간을 행진한 뒤 헤이안신궁(平安神宮)으로 돌아오는 코스인데 시내 행진(퍼레이드) 시에는 각 시대별 곧 헤이안-가마쿠라-무로마치-안도모모야마-에도-메이지시대의 옷으로 차려입은 출연자들의 행렬이 볼만하다.

 

헤이안신궁(平安神宮)은 백제여인 고야신립이 낳은 제50대 환무왕(桓武天皇)을 모시는 사당으로 환무왕은 서울을 나라(奈良)에서 교토로 옮기고 눈부신 교토의 발전을 이룩한 왕이다. 오늘날도 교토 시민들은 그를 교토의 신으로 추앙하고 있다. 이곳은 막부(幕府)정권 시기의 왕이었던 제121대 효명왕(孝明天皇)도 함께 모셔 제사와 마츠리를 주도하는 곳이다.

 

푸른 가을 하늘 아래 펼쳐지는 화려한 시대의상들은 관광객들의 카메라 세례를 받을 만큼 눈요깃거리가 풍부하다. 기왕에 마츠리를 보러 갔다면 두어 시간의 마츠리가 끝난 뒤에는 교토 시내에 있는 히라노신사(平野神社, 50대 환무왕 어머니이며, 49대 광인왕 왕비인 백제여인 고야신립高野新笠을 모신 사당)와 교토 서부 오오에(大枝)마을에 있는 고야신립 무덤에 들러 보면 더욱 의미가 클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