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5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역사와 민족

일본에서 영화, 뮤지컬, 강연으로 만나는 시인 윤동주

11월 23일, 도쿄 릿쿄대학에서 심포지움 열린다

[신한국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오늘을 사는 많은 일본의 젊은이들은 식민지시대의 갈등을 표현한 윤동주 시인의 작품을 모른다. 이 심포지엄을 통해 일본의 젊은이들이 윤동주 시인이 살았던 시대로 거슬러 올라가 당시 사람들이 안고 있던 고뇌와 고통을 이해하고 받아들이길 바란다. 동시에 윤동주 시인을 아는 세대가 그들의 기억을 다음 세대의 젊은이들에게 전승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

 

이는 오는 1123일 낮 12시부터 일본 도쿄 릿쿄대학 이케부쿠로 캠퍼스에서 열리는 시인 윤동주 탄생 100주년기념(詩人尹東柱生誕100周年記念) 행사로 마련한 새로운 과거로의 여행: 다큐멘타리와 무대에서 만나는 윤동주(しい過去への: ドキュメンタリーと舞台出会尹東柱)” 에 주최측이 기대하고 있는 야심찬 목표다.

 

릿쿄대학의 조선인 유학생이었던 윤동주는 일본인에게 가장 사랑받는 한국 시인이다. 이번에 릿쿄대학 이문화커뮤니케이션학부에서는 한국의 연세대학윤동주기념사업회, 서울예술단과 공동 주최로 시인 윤동주탄생100주년을 기념하는 심포지엄을 갖는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시인 윤동주의 삶을 그린 영화, 뮤지컬 등 다양한 쟝르의 예술작품을 통해서 역사적 가치가 있는 그의 기억을 인문학적으로 되돌아보는 기회로 삼고자 마련된 것이다.

    

 

심포지엄에서는 영화 <불멸의 청년 윤동주(KBS,2016), <윤동주를 여행하다>를 상영하며, 시극(詩劇)으로 연세대학과 릿쿄대학생들이 함께 만든 미안해요, 동주(ごめんなさい東柱), 그리고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윤동주 달을 쏘다>도 공연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오오무라 마스오(大村益夫) 교수를 비롯하여 박병길 (朴丙吉), 타고기치로(多胡吉郎), 유시경(柳時京), 야나기하라 야스코(楊原泰子) 씨 등 수십 년 동안 윤동주를 연구한 전문가들의 강연도 마련되어 있다.

 

1123일  열리는 새로운 과거로의 여행: 다큐멘터리와 무대에서 만나는 윤동주에서는 영화, 심포지엄, 강연, 좌담회 등의 다채로운 방법으로 제국주의 일본에 저항하다 후쿠오카 형무소에서 27살의 나이로 숨진 시인 윤동주를 만날 수 있다.

 

동아시아에 있어서의 다문화공생사회 구축과 한일문화교류라는 큰 틀에서 마련된 이번 시인 윤동주탄생100주년 기념 심포지엄은 일본 대학생들은 물론이고 일본에서 유학하고 있는 한국인 학생들에게도 매우 유익한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새로운 과거로의 여행: 다큐멘타리와 무대에서 만나는 윤동주심포지엄과 영화상영 안내

 

*: 20171123() 12:00 ~ 19:45

*: 일본 도쿄 릿쿄대학 이케부쿠로 캠퍼스 댓커홀, 9호관대교실(立教大学池袋キャンパス  タッカーホール・9号館大教室)

*강연자:오오무라마스오(大村益夫), 박병길(朴丙吉), 타고기치로(多胡吉郎), 야나기하라 야스코(楊原泰子), 유시경(柳時京) (존칭 생략)

*영화 : 불멸의 청년 윤동주(KBS,2016)

*뮤지컬 : 윤동주 달을 쏘다


* 이 기사는 윤동주 연구가인  야나기하라 야스코(楊原泰子) 씨가 보내온 일본어 자료를 토대로 작성한 기사임을 밝혀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