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3 (토)

  • -동두천 -6.1℃
  • -강릉 -0.3℃
  • 서울 -5.5℃
  • 맑음대전 -3.8℃
  • 구름많음대구 -5.2℃
  • 맑음울산 -0.6℃
  • 구름많음광주 -4.0℃
  • 구름조금부산 -2.4℃
  • -고창 -4.1℃
  • 흐림제주 4.2℃
  • -강화 -5.9℃
  • -보은 -6.3℃
  • -금산 -3.2℃
  • -강진군 -4.0℃
  • -경주시 -2.2℃
  • -거제 0.7℃
기상청 제공

아름다운 우리땅 구석구석

용암이 빚은 동굴들의 시작점, 거문오름

[신한국문화신문= 윤지영 기자] 제주도에는 나직나직하지만 제주도만의 독특한 풍경을 이루는 크고 작은 오름 수백 개가 있다. 이중 용암이 만든 다양한 동굴과 분화구의 식생을 살펴볼 수 있는 곳이 유네스코 세계 자연 유산으로 지정된 제주 화산섬과 용암굴의 중심지인 거문오름(거문오름용암동굴계)이다. 탐방로를 따라 분출된 용암이 흘러가며 만든 용암 계곡과 동굴, 바위 덩어리로 된 지표면에서 바람이 불어 나오는 풍혈, 화산활동 당시 만들어진 화산탄 등을 관찰할 수 있다.


 거문오름 탐방은 4개 코스로, 1일 예약자 400명만 탐방할 수 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30분 간격으로 해설사와 함께 출발한다. 오름 입구의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는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조랑말의 역사를 배우고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조랑말체험공원, 제주 여인의 삶을 살펴볼 수 있는 해녀박물관도 함께 돌아보자.

문의 : 제주세계자연유산센터 064)710-89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