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4 (월)

  • 맑음동두천 11.7℃
  • 구름조금강릉 13.9℃
  • 구름조금서울 14.9℃
  • 구름많음대전 14.0℃
  • 구름많음대구 16.5℃
  • 구름많음울산 18.5℃
  • 흐림광주 16.0℃
  • 구름많음부산 20.2℃
  • 흐림고창 13.7℃
  • 구름많음제주 21.0℃
  • 맑음강화 14.0℃
  • 흐림보은 11.2℃
  • 구름많음금산 10.9℃
  • 흐림강진군 16.2℃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7.6℃
기상청 제공

북한의 강릉 공연에서 ‘북강원 아리랑’을 듣고 싶다

우리가 부르지 않는 ‘북강원아리랑’ 7종
북한 유네스코 등재 신청서/윤수동의 ‘조선민요 아리랑‘을 통해

[우리문화신문=기미양 아리랑학회 이사]  19631월 스위스 로잔르에서 개최된 최초의 남북체육회담에서 이의 없이 아리랑이 단가(團歌)로 합의되었다. 이 단가는 1991년 일본 지바세계탁구대회에서 남북단일팀(북남유일팀) 단가로 처음 함께 했다. 이때 남북공동 단일팀의 단가 아리랑이 연주되어 주목받게 된다. 이는 아리랑에 의한 작은 통일이며 앞당긴 통일이기도 하다.

 

이후 남한은 201212, 북한은 201411월 아리랑을 세계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으로 올린다. 이는 한겨레를 상징하는 아리랑의 소중함을 유네스코가 인정한 것이고, 아리랑의 인류보편 가치를 공인받은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아리랑은 한겨레가 함께 하는 공연에서 우리와 늘 함께 해왔다. 이번 평창올림픽 남북 공연에서도 아리랑은 함께 할 것이라고 믿는다.


 

남북이 합의한 대로 북측의 삼지연 관현악단 140여명으로 구성된 예술단에게 우리 측은 회담에서 민요나 가곡, 고전음악 등을 연주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을 표명했고, 북측은 이에 남북이 잘 아는 민요나 세계 명곡 중심으로 연주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를 보면 북측 삼지연관현악단의 공연에서 아리랑이 연주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2000년 이후 18년여 만에 북한 예술단이 남한에서 아리랑을 연주하는 것이다.

 

남북교류 공연에서 아리랑이 빠진 적이 없다. 1985년 이산가족 북한의 방문공연에서 서울예술단의 아리랑 연주, 1990년 서울 국립극장 <남북송년음악회>에서 평양민족음악단의 아리랑 연주, 2000년 예술의전당에서 북한 조선국립교향악단의 아리랑 연주가 이루어졌다. 이와 같은 역사성과 당위성에서 20008월 예술의전당에서 북한 조선국립교향악단 아리랑 연주회에 참관하고, 아리랑을 연구하는 글쓴이로서는 이번의 남북교류 공연에서 남북 아리랑 중 서로 비교하여 듣고 싶은 아리랑이 있다.

 

글쓴이의 단견으로는 현재 행정상 북한 강원도 지명을 쓴 아리랑을 북강원도 아리랑이라고 표현하며 이를 듣고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북강원도 아리랑이 강릉과 서울에서 공연되는 북측 작품에 포함되기를 바란다. 또한 금강산에서 개최되는 공연에도 강원도의 아리랑이 포함되어 북측에 전해져야 한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현재 아리랑의 중심 전승지는 강원도이고, 북한에서는 이 강원도아리랑을 어떻게 전승하고 있는지를 알고 싶기 때문이다.

 

특히 북강원도아리랑은 우리가 부르지 않는 아리랑이기 때문에 오늘날 우리가 이번 기회를 통해 주목해야 한다고 본다. 우리는 북강원도아리랑과 남강원아리랑의 같음과 다름의 차이를 확인할 필요가 있게 된다.

 

동시에 우리가 금강산 공연에서 들려줄 필요가 있는 아리랑도 있다. 그것은 전통 선율에 의한 강원도의 아리랑이다. 왜냐하면 북한에서는 강원도의 아리랑은 전통 메나리조의 전통창법으로 부르지 않기 때문이다.

 

북한은 음악정치론에 의한 모든 노래는 느리고 처량한 곡조는 노동력을 저하시킨다는 이유로 북한창법으로만 부르게 하는 평준화 작업이 시행되고 된다. 메나리조는 시김새가 많고 늘어진다고 해서 유연하게 펴부르게 하고, ‘밝고 고운 소리로 바꾸어 부르고 있다.

 

그래서 북한에서 부르는 강원도의 아리랑은 우리 관점에서 보면 본래의 토속적인 맛을 약화시킨 것이다. 북한의 아리랑은 북한창법으로만 불러야 하는 아리랑이어야 하고, 음악정치에 의해 새로이 만든 통일아리랑, 강성부흥아리랑 같은 창작아리랑이 많은 민중들이 참여하는 집단집체극에서 널리 불리고 있는 실정이다.

 

위에서 말한 북강원도아리랑의 실상을 간략하게 살피면 7종이 된다. 엮음형 2종과 자진형 5종이 있는데, 평강엮음아리랑(2), 통천아리랑, 고산엮음아리랑, 삼일포아리랑, 고성아리랑(2) 이다.

    

 

기록에 따르면 북강원아리랑의 후렴은 아리랑 아리랑 아라리가 났네 / 고개고개로 나를 넘겨주소”(평강엮음아리랑), “아리랑 아리 아리랑 아라리로구나 / 아리 아리랑 고개 고개로 나를 넘겨나 주소”(통천아리랑), “아리아리 스리스리 아라리요 / 아리아리 고개로 넘어간다”, “아리아리랑 스리스리랑 아라리요 / 아리랑 고개로 나를 넘겨주소‘(고성아리랑), “아리아리 스리스리 아라리요 / 아리랑고개로 넘어간다.”(삼일포아리랑)이다. 엮음형을 제외하고 모두 아리아리 스리스리형으로 부르고 있다. 사설은 산중의 귀물은 머루다래“. ‘아주까지 동배야같은 전래되는 사설이 중심이다.

 

이 중 고성아리랑이 불리는 고성군은 한국 전쟁이후 분단된 군이다. 이 아리랑은 일제강점기 중국으로 이주하여 고성촌 마을을 형성하고 고향을 그리며 부른 고성아리랑이 전해진다. 북강원도에서 불리는 고성아리랑은 다음과 같다.

 

    고성아리랑 1 (강원도 고성, :최현봉, 채보:한시형)

 

    산중의 귀물은 머루다래 인간에

    귀중한건 정든님이라

 

    아주까지 동배야 열리지 말아 산골에

    큰애기 난봉난다

 

    열라는 콩팥은 아니 열리고 아주까지

    동백은 왜 열리느냐

 

    아리아리 스리스리 아라리요

    아리아리 고개로 넘어간다

 

 

    고성아리랑 2 (강원도 고성/ :최동이 /채보: 최기정)

 

    서산에 지는 해는 지고 싶어서 지나

    나를 버리고 가는 님은 가구 싶어서가나

 

    먼동이 튼다네 먼동이 튼다네 님

    그려 꾸던 꿈은 다 깨여져버렸네

 

    아리아리랑 스리스리랑 아라리요

    아리랑 고개로 나를 넘겨주소

 

아리랑이 비록 정치적으로 이용되고 있기는 하지만, 남북 문화교류와 문화통합의 중요한 주제가 될 수 있고, 남북통합의 매개체가 되리라는 사실에서 이번 남북 공연을 통해 민족의 동질성이 회복되고 아리랑이 주요한 문화교류의 단초가 되리라고 믿는다. 그리고 이번 강릉과 서울에서 개최될 두 차례의 공연은 남북문화예술교류에도 의미가 있지만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이 되는데 기여하리라고 본다. (www.arirang21.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