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토)

  • 구름조금동두천 18.5℃
  • 구름조금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19.5℃
  • 흐림대전 19.8℃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많음울산 18.5℃
  • 흐림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19.3℃
  • 구름많음고창 18.6℃
  • 구름많음제주 23.4℃
  • 맑음강화 18.6℃
  • 구름조금보은 17.6℃
  • 흐림금산 18.7℃
  • 구름많음강진군 18.4℃
  • 구름많음경주시 18.8℃
  • 구름조금거제 19.7℃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편지

신라고분에서 왜 ‘광개토대왕’ 기리는 그릇이 나왔나?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3746]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서울 용산 국립중앙박물관에는 광개토대왕이라는 글씨가 새겨진 솥 모양의 그릇 곧 보물 제1878청동 광개토대왕명 호우가 있습니다. 이것은 우리 국립박물관이 처음 발굴조사를 시작한 경주 시내 돌무지덧널무덤(積石木槨墳)인 노서동 140호분에서 출토된 것입니다. 140호분은 청동호우가 출토되어 호우총(壺杅塚)“이라는 이름이 붙게 되었습니다.


 

발굴 당시 호우총은 봉분이 무너진 채 2m 안팎만 남아 있었으며, 그 위로 2채의 민가가 들어선 상태여서 시급히 국립박물관의 첫 발굴조사로 결정되었습니다. 호우총 봉분의 지름은 16m, 높이는 4m 안팎으로 추정되는데, 다행히 목곽(木槨)을 포함한 매장중심부는 온전한 채로 남아 있었다고 합니다. 이 호우총에서는 청동호우뿐만이 아니라 청동이형동기, 목심칠면(화살통), 물고기와 용이 상감된 고리자루칼 등 중요한 유물들이 출토되었습니다.

 

이 청동호우는 높이 19.4cm, 그릇 깊이 10cm, 몸통 지름 24cm인 구리로 만든 솥인데 그릇 바닥면에는 을묘년국강상광개토지호태왕호우십(乙卯年國罡上廣開土地好太王壺杅十)” 국강상에 영원히 잠드신 광개토대왕을 기념하는 그릇이라고 돋을새김(양각)416자의 글씨가 새겨져 있습니다. 그런데 왜 신라 고분에서 고구려 광개토대왕을 기리기 위한 그릇이 나왔을까요? 그 까닭은 광개토대왕을 장사지낸 한해 뒤인 415년에 왕릉에서 성대한 제사를 올리고, 그 기념으로 호우를 만들었는데, 그 때 제사에 참가하였던 신라인을 통해 경주에 반입되었던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