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08 (토)

  • 맑음동두천 23.0℃
  • 맑음강릉 24.4℃
  • 맑음서울 24.2℃
  • 맑음대전 23.6℃
  • 흐림대구 21.2℃
  • 흐림울산 20.6℃
  • 구름많음광주 21.6℃
  • 흐림부산 21.1℃
  • 흐림고창 21.2℃
  • 흐림제주 23.7℃
  • 맑음강화 22.9℃
  • 맑음보은 23.0℃
  • 구름조금금산 21.9℃
  • 흐림강진군 22.5℃
  • 흐림경주시 21.9℃
  • 흐림거제 22.0℃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편지

오늘은 흰 이슬이 내리는 24절기 백로(白露)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3900]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오늘은 24절기 열다섯 번째 “백로(白露)”입니다. 백로는 흰 이슬이라는 뜻으로 이때쯤이면 밤에 기온이 이슬점 이하로 내려가 풀잎 같은 데에 이슬이 맺힌다고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지요. 가을의 기운이 완연히 나타나는 때인 이즈음을 옛 사람들은 닷새씩 셋으로 나누어 특징을 말하였는데, 초후(初候)에는 기러기가 날아오고, 중후(中侯)에는 제비가 강남으로 돌아가며, 말후(末候)에는 뭇 새들이 먹이를 저장한다고 했습니다.

 

백로 무렵에는 장마가 걷힌 뒤여서 맑은 날씨가 계속되지만 간혹 남쪽에서 불어오는 태풍과 해일로 곡식이 피해를 입기도 합니다. 볏논의 나락은 늦어도 백로가 되기 전에 여물고 패어야 하는데 서리가 내리면 찬바람이 불어 벼의 수확량이 줄어든다고 보지요. 제주도 속담에 “백로전미발(白露前未發)”이라고 해서 이때까지 패지 못한 벼는 더 이상 크지 못한다는 말이 전해지기도 했습니다.

 

 

백로는 대개 음력 8월 초순에 들지만 어떤 때는 7월 말에 들기도 합니다. 7월에 든 백로는 계절이 빨라 참외나 오이가 잘 되는데 경상도 섬에서는 “8월 백로에 비가 오면 십리 천석을 늘린다.”라는 말이 전하면서 비가 오는 것을 풍년의 징조로 생각하기도 하지요. 또 백로 무렵이면 조상의 묘를 찾아 벌초를 시작하고, 힘들었던 여름농사가 끝나고 추수할 때까지 잠시 일손을 쉬기 때문에 이때 시집간 딸들은 친정 부모님을 찾아뵙는 풍속도 있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