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3 (일)

  • 흐림동두천 16.0℃
  • 흐림강릉 21.6℃
  • 흐림서울 20.1℃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많음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1.6℃
  • 구름많음부산 25.2℃
  • 구름많음고창 23.1℃
  • 구름많음제주 25.9℃
  • 흐림강화 18.6℃
  • 구름많음보은 21.5℃
  • 흐림금산 20.4℃
  • 구름많음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불타버린 법륭사 금당벽화, 원판사진으로 남았다

[맛있는 일본 이야기 457]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일본 법륭사 금당벽화는 동아시아 불교미술사상 최고의 보물로 알려져 왔다. 그런 까닭에 명치 30년(1897) ‘고사사(古社寺, 오래된 신사와 절)보존법’ 시행직후에 금당이 특별보호건조물로 지정되자 벽화 보존은 대정(1912~1924) 연간에 법륭사벽화보존방법조사위원회의 조사를 시작으로 각종 대책을 검토하기에 이른다. 소화 9년(1934) 법륭사국보보존사업이 개시되자 정확한 현장기록 작성을 목적으로 한 금당벽화의 원치수분할촬영(原寸大分割写真撮影)이 기획되었으며 교토의 편리당이 이를 맡아 관리하였다. 그렇다면 금당벽화는 얼마나 아름다운 것일까?

 

 

“금당은 동쪽 입구로부터 들어가게 되어 있다. 우리는 그곳(벽화)으로 가기 위해 먼저 본존 앞에서 왼쪽으로 꺾었다. 약사삼존불 앞에 왔을 때 나는 아무 생각 없이 서쪽을 바라보았다. 그리고 깜짝 놀라 걸음을 멈추었다. 일렬로 나란히 줄지어져 있는 오래된 불상과 검은 기둥 사이의 서쪽 벽에 아미타불이 밝은 모습으로 합장한 손의 모습까지 확실히 보이는 것이었다. 동쪽 입구에서 조금 먼 거리에 있는 아미타불이 이렇게 확실히 보일 거라고는 예상치 못했다.

 

이 정도의 거리를 두고 바라다본 벽화의 조각적인 아름다움이 선명하게 눈에 새겨지는 것 또한 예기치 못한 일이었다. 벽화에 이르는 길목의 본존불과 좌우 조각에는 눈도 주지 않고 우리는 아미타불쪽으로 내달았다. 이 그림이야말로 동양회화의 절정이다. 꽤 표면이 떨어진 부분이 있었지만 그 흰 떨어진 면조차 벽화의 신선한 생동감으로 느껴졌다. 이 벽화 앞에 서면 아무 생각을 할 수 없다. 아무것도 보태고 더할 것이 없다. 그저 바라다보고 취할 뿐이다.”

 

이것은 금당벽화로 유명한 법륭사 금당(대웅전)에 화재가 나기 전 금당벽화를 본 일본의 철학자이자 사상가인 와츠지데츠로(1889~1960)가 《고사순례(古寺巡禮)》에서 한 말이다. 《고사순례》는 절 순례기의 성서라고 일컬어질 만큼 일본인이라면 한번쯤 읽는 책이다. 고구려 스님 담징의 작품으로 알려진 ‘금당벽화’는 1949년 1월 26일 금당에 화재가 일어나 금당벽화의 일부가 불타고 말았다.

 

이렇게 와츠지데츠로 극찬한 금당이 불탄 까닭에 대해서는 당시 벽화 보존을 위해 화가를 동원하여 베끼기 작업을 했는데 이때 모사 화가가 쓰고 있던 전기 이불방석이 발화점이라는 설과 형광등용 전열기기의 누전설 또 다른 하나는 누군가에 의한 방화설이 있으나 아직 확실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다행히 일부 손상된 벽화는 아크릴수지와 요소수지를 주입하여 경화시킨 뒤 복원하여 법륭사 안 수장고를 지어 복원해두고 있다. 그러나 보존상의 이유로 일반인들에게는 공개하지 않는다. 일본에서는 법륭사 금당 화재를 계기로 서둘러 문화재보호법을 제정하여 1950년 8월 29일부터 엄격한 관리를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