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9 (화)

  • 흐림동두천 16.4℃
  • 흐림강릉 14.5℃
  • 흐림서울 16.7℃
  • 흐림대전 14.8℃
  • 흐림대구 16.2℃
  • 흐림울산 16.2℃
  • 흐림광주 15.8℃
  • 부산 18.0℃
  • 흐림고창 17.4℃
  • 흐림제주 20.3℃
  • 구름많음강화 16.2℃
  • 흐림보은 12.0℃
  • 흐림금산 12.3℃
  • 흐림강진군 15.7℃
  • 흐림경주시 14.7℃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한국문화편지

훈민정음 반포를 기린 가갸날 그리고 한글날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3923]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한글을 만들어 세상에 반포한 것을 맨 처음 기린 날은 1926년의 일입니다. 그때 조선어연구회(朝鮮語硏究會, 지금의 한글학회)가 《세종실록(世宗實錄)》 28년(1446) 9월조의 “이 달에 훈민정음이 이루어지다(是月訓民正音成).”라고 한 기록을 바탕으로 음력 9월 29일을 가갸날이라 하고, 기념식을 열었는데 이 해는 한글이 반포된 지 8회갑인 480년이 되던 해였습니다.

 

이 가갸날은 1928년 한글날로 이름을 바꾸었으며, 1931년에는 그동안 음력으로 기려오던 한글날을 양력으로 환산하여 10월 28일로 고쳐 기념식을 가졌지요. 그 뒤 광복이 된 1945년 《훈민정음》 해례본 서문에 반포날을 “정통 11년 9월 상한(正統 十一年 九月 上澣)”이라고 기록한 것을 바탕으로 ‘9월 상한’ 곧 9월 상순의 끝날인 음력 9월 10일로 잡고 그것을 양력으로 환산한 10월 9일로 고쳐 잡았습니다.

 

그런데 한글날은 1970년 대통령령으로 공포된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서 관공서의 공식 공휴일이 되었지만 1990년 휴일이 많은 것은 산업 발전에 장애가 된다는 경제 단체의 문제 제기가 있어 그해 8월 국무회의에서 한글날을 국군의 날과 더불어 법정공휴일에서 빼버려, 한글날은 단순한 기념일이 되었지요. 그 뒤 한글 단체들의 꾸준한 한글날 국경일 제정 운동의 결과로 javascript:usePhotoAction(60844)2005년 12월 29일 국회에서 ‘국경일에 관한 법률’을 개정하여 2006년부터 한글날을 국경일로 기리게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