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29 (목)

  • 맑음동두천 -0.7℃
  • 맑음강릉 5.7℃
  • 맑음서울 3.0℃
  • 맑음대전 5.4℃
  • 황사대구 7.4℃
  • 맑음울산 8.5℃
  • 황사광주 9.7℃
  • 맑음부산 9.8℃
  • 구름많음고창 7.5℃
  • 맑음제주 12.1℃
  • 맑음강화 -0.4℃
  • 흐림보은 4.6℃
  • 맑음금산 5.6℃
  • 구름많음강진군 7.1℃
  • 구름많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우리문화편지

한 많은 경희궁, 원래 경덕궁이었다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3960]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태종 5년에 지은 창덕궁은 1592년 임진왜란으로 불타버렸는데 광해군 때 복구는 하였지만, 광해군은 창덕궁에서 일어났던 사건과 일부 풍수지리가의 말을 믿고 불길하게 생각하여 창덕궁으로 옮기는 것을 망설였습니다. 이후 인왕산 아래가 명당이란 말을 듣고 이곳에 궁터를 잡게 한 뒤 그 이듬해부터 공사를 시작합니다. 그런데 공사 도중에 새문동(塞門洞 : 지금의 종로구 신문로일대)에 왕기(王氣)가 있다는 설이 나돌자, 광해군이 이를 누르기 위하여 그 자리에 경덕궁(慶德宮)을 짓게 했습니다.

 

이 경덕궁은 영조 36년(1760) 이름을 경희궁으로 고쳤으며, 동궐인 창덕궁에 견줘 서궐이라고 불렀지요. 이 경희궁에는 여러 임금들이 머물렀는데 숙종은 이곳에서 태어났고 승하했습니다. 또 경종이 태어난 곳도, 영조가 승하한 곳도, 정조가 즉위한 곳도 이곳이었습니다. 경희궁은 창건 때 정전ㆍ동궁ㆍ침전ㆍ제별당ㆍ나인입주처 등 1,500칸에 달하는 건물이 있었다고 합니다.

 

 

그런 경희궁은 일제강점기 대부분의 전각이 헐리고, 일본인들의 학교로 쓰이면서 완전히 궁궐의 자취를 잃고 말았습니다. 특히 1907년 궁의 서쪽에 통감부 중학이 들어섰고, 1915년엔 경성중학교까지 들어서게 됩니다. 심지어 광복 뒤에도 이곳은 서울중고등학교로 쓰이면서 주변 터가 일부 팔리기까지 해 궁터가 더욱 줄어들었지요. 그러던 것이 1974년 학교를 다른 곳으로 옮기고 1984년 궁터의 일부를 발굴, 조사하였으며, 1986년부터 공원으로 개방하고 있습니다. 원래 경덕궁이었던 경희궁은 이렇게 우여곡절을 겪으면서 이제 궁궐로서의 흔적도 거의 찾아볼 수 없는 한 많은 궁궐터가 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