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9 (화)

  • 구름많음동두천 3.4℃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3.5℃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3.6℃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3.8℃
  • 맑음부산 7.7℃
  • 맑음고창 4.0℃
  • 맑음제주 8.0℃
  • 구름조금강화 2.6℃
  • 맑음보은 3.1℃
  • 맑음금산 3.9℃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6.6℃
  • 맑음거제 6.6℃
기상청 제공

허홍구 시인이 만난 사람

돼지띠 박항서 감독의 꿈

[허홍구 시인이 만난 사람 16]

[우리문화신문=허홍구 시인] 

 

돼지띠 박항서 감독의 꿈

 

2019년은 황금돼지띠라 하여 저마다 희망의 꿈을 꾼다.

베트남 국가대표 축구팀의 박항서 감독은 돼지띠라 한다

ʻ베트남 건국의 아버지‘인 호찌민과 박감독의 초상(肖像)이

나란히 길거리에 내 걸릴 만큼 사랑받는 인물이 되었다.

 

베트남 국민의 영웅으로 박수갈채를 받는 박항서 감독

동남아시아 월드컵으로도 불리는 아세안 축구연맹 주최

스즈키컵 대회에서 축구 변방으로 알려졌던 베트남 축구팀이

10년 만에 우승을 하는 눈부신 성취를 통해서 그 나라

국민들의 자긍심과 희망을 안겨주었기 때문이다.

 

경기에 패한 선수들에게 박항서 감독의 말은 따뜻하다

“너희는 최선을 다했다. 고개를 숙이지 말라.”며 용기를 주었다.

우리 선수들의 승리는 선수들의 승리이기도 하지만

온 국민이 하나 되어 응원해준 국민 전체의 승리라 했다.

 

그러면서 나는 영웅이 아니라 평범한 축구 감독이라며 겸손해 했다.

황금돼지 해인 새해에는 더 높은 목표를 향해 힘써 노력

할 것이라 다짐을 했다. 그 꿈이 이루어지길 바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