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7 (일)

  • 흐림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12.4℃
  • 연무서울 9.3℃
  • 흐림대전 11.9℃
  • 흐림대구 11.6℃
  • 흐림울산 12.1℃
  • 박무광주 12.3℃
  • 연무부산 13.9℃
  • 흐림고창 10.7℃
  • 연무제주 17.9℃
  • 맑음강화 11.4℃
  • 구름많음보은 13.3℃
  • 흐림금산 11.6℃
  • 흐림강진군 11.9℃
  • 흐림경주시 10.6℃
  • 흐림거제 15.3℃
기상청 제공

제비를 맞으며 봄을 즐기는 오늘은 삼짇날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오늘은 음력 3월 3일 삼짇날이다. 고려시대에는 9대 ‘속절(俗節)’이라 하여 명절의 하나로 지냈으며, 강남갔던 제비오는날, 삼질(삼짇날의준말), 삼샛날, 여자의날(女子­), 삼중일(三重日), 삼진일(三辰日), 상사일(上巳日), 상제(上除), 원사일(元巳日), 중삼일(重三日), 답청절(踏靑節, 들에 나가 풀을 밟는 풍습의 날), 계음일(禊飮日, 액막이로 모여 술을 마시는 날) 같은 이름으로도 불렸다. 양의 수 3이 겹치는 삼짇날은 파릇파릇한 풀이 돋고 꽃들이 피어 봄기운이 완연하기에 이날은 봄에 걸맞는 모든 놀이와 풍속이 집중되어 있다.

 

삼짇날은 9월 9일에 강남으로 갔던 제비가 옛집을 찾아와서 추녀 밑에 집을 짓고 새끼를 치며, 꽃밭에는 나비도 날아든다. 이날 마을 사람들이 산으로 놀러 가는데, 이를 ‘화류놀이’, ‘화전놀이’, ‘꽃놀이’ 또는 ‘꽃다림’이라고 하며, 대개 비슷한 연배끼리 무리를 지어 가서 화전을 비롯한 음식들을 먹고 하루를 즐긴다. 또 이날 절에 가서 부처님께 공양을 드리기도 한다.

 

 

삼짇날의 세시풍속, 각시놀음과 제비집손보기

 

해마다 3월이 되면 여자아이들은 각시 모양의 인형을 만들어 요ㆍ이불ㆍ베개ㆍ병풍을 차려놓고 인형놀이를 하는데, 이것을 각시놀음이라 한다. 사내아이들은 나뭇가지에 물이 오를 때쯤 되면, 버드나무나 미루나무 가지를 꺾어 비틀어서 뽑아 속뼈는 내버리고 껍질로 피리를 만들어 불고 다니면서 논다.

 

《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에 보면, ‘청춘경로회(靑春敬老會)’라 하여 삼짇날 앞뒤로 경로회를 베풀어 노인을 모시고 음식을 대접하는 곳이 있었다. 그리고 이날은 온 나라 곳곳 각지에서 한량들이 활터에 모여 편을 짜 활쏘기대회[弓術會]를 연다.

 

또 이날 머리를 감으면 머리카락이 윤기가 흐르듯이 아름답다고 해서 여성들은 머리감기를 했고, 우물이나 강에 가서 용왕에게 가정의 평안을 비는 용왕먹이기, 제비를 맞이하기 위한 제비집손보기, 꿩알을 주우면 그해 풍년이 들거나 운수가 좋다고 믿는 꿩알줍기 같은 세시풍속도 있었다.

 

그밖에 이날 흰나비를 보면 그 해에 상복을 입게 된다고 하여 불길하게 생각하며, 호랑나비나 노랑나비를 보면 그 해 운수가 좋다고 여긴다. 삼짇날에는 동면하던 뱀도 나오는데 이날 뱀을 보면 좋지 않다고 해서 꺼린다. 또 이날 장을 담그면 맛이 좋고, 호박을 심으면 잘 되고, 약물을 마시면 그 해 무병하고, 평소에 하지 못하던 집안 수리를 해도 무탈하다고 여긴다.

 

삼짇날의 시절음식, 화전과  두견주

 

삼짇날 무렵이면 사람들은 화전과 화면, 수면 그리고 산떡, 고리떡, 쑥떡을 해먹는다. 여기서 화전(花煎)은 찹쌀가루에 반죽을 하여 참기름을 발라가면서 둥글게 지져 먹는 것이고, 화면(花麵)은 녹두가루를 반죽하여 익혀서 가늘게 썰어 오미자(五味子) 물에 넣고, 또 꿀을 타고 잣을 넣어 먹는 것이며, 수면(水麵)은 녹두로 국수를 만드는데, 붉은 물을 들이고 꿀물을 탄 것이다.

 

삼짇날은 명절의 하나여서 여러 가지 떡을 해서 먹는다. 그 떡 가운데 방울 모양으로 흰떡을 빚는데 속에 팥을 넣고, 떡에다 다섯 가지 색깔을 들여, 다섯 개를 이어 구슬을 꿰어 만든 산떡[饊餠, 꼽장떡], 찹쌀과 송기(소나무의 속껍질)와 쑥을 넣어서 빚는 고리떡[環餠], 부드러운 쑥잎을 따서 찹쌀가루에 섞어 쪄서 떡을 만들어 먹는 쑥떡들이 있다.

 

중국 송나라 때의 역사서 《송사(宋史)》에 “고려에는 상사일(上巳日, 음력 정월의 첫 번째 사일-뱀날)의 쑥떡을 제일 맛있는 음식으로 친다.” 하였고, 조선 성종 때 명(明)의 사신으로 왔던 동월(董越)이 조선의 기후와 토지 이야기를 한시체로 서술한 책인 《조선부(朝鮮賦)》에 “3월 3일에는 쑥잎을 따서 찹쌀가루에 섞어 쪄서 떡을 만드는데, 이것을 쑥떡이라 하였으며, 중국에는 없는 것”이라 하였다.

 

 

또 삼짇날 앞뒤로 여러 가지 술을 빚어 마시는데 충남 한산의 소면주(小麪酒), 충남 면천의 두견주(杜鵑酒), 대전 지방의 송순주(松荀酒), 경북 김천의 과하주(過夏酒)가 유명하고, 평양 지방의 감홍로(甘紅露)와 벽향주(碧香酒)와 전라도와 황해도 지방의 이강주(梨薑酒), 정읍 지방의 죽력고(竹瀝膏), 호서지방의 노산춘(魯山春)도 있다.

 

바야흐로 봄기운이 무르익어 들판에는 여기저기 아지랑이가 피어오른다. 그 한 가운데에 있는 명절 삼짇날, 손짓하는 봄에 맞장구를 치며 제비를 맞이하고, 화전과 두견주로 오늘 하루를 즐겨보면 어떨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