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4.2℃
  • 흐림강릉 19.3℃
  • 흐림서울 25.5℃
  • 흐림대전 23.9℃
  • 흐림대구 22.8℃
  • 울산 20.7℃
  • 광주 20.3℃
  • 흐림부산 22.2℃
  • 흐림고창 20.2℃
  • 제주 21.9℃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2.8℃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우리 조상들 여름철 삶의 모습

국립민속박물관 상설전시1관 ‘한국인의 하루-여름’ 개편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립민속박물관(관장 윤성용)은 상설전시1관 ‘한국인의 하루’를 여름의 일상을 담아 새롭게 개편하여 7월 8일(월)부터 관람객을 맞는다. 이번에 개편된 《한국인의 하루》전시관에서는 ‘부채’, ‘죽부인’, ‘등거리’, ‘자리’ 등 여름철 피서 용품을 비롯하여 ‘극젱이’, ‘소입망’ 등의 여름철 밭농사 도구 및 ‘도롱이’, ‘삿갓’, ‘농기(農旗)’ 등의 여름철 김매기 관련 자료 등 모두 79점의 유물이 새롭게 전시된다.

 

여름철 하루 일상을 만나다

 

《한국인의 하루》전시관은 일과 쉼이 교차하는 여름철의 하루 일상을 보여줄 수 있는 새로운 유물들이 소개된다. 먼저 전시장 들머리 누마루에서는 여름철 부채를 들고 장기를 두는 두 노인의 모습을 그린 운보 김기창의 ‘장기도(將棋圖)’를 비롯해, 발, 등거리, 토시, 죽부인 등 다양한 여름나기 소품들을 만날 수 있다. 또한 전시장 안쪽에서는 계곡에 들어가 ‘가리’나 ‘통발’로 물고기도 잡고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여름철 더위를 피하던 조상들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또한, 농가생활과 농사 준비를 보여주는 전시마당에서는 밭을 갈 때 소가 끄는 극젱이와 막 자란 콩잎을 먹지 못하게 소입에 씌우는 소입망(주둥망) 등 여름철의 독특한 밭농사 모습을 보여주는 도구부터 여성의 주요 생업이었던 모시 짜기와 관련한 도구인 모시칼, 전짓다리, 날틀, 베매기솔 등을 전시하였다. 이를 통해 우리 선조들이 여름철에 생업에 종사하던 모습을 엿볼 수 있다.

 

한편 마을사람들의 협동조직인 ‘두레’를 중심으로 한 여름철 김매기의 풍경을 잘 보여주는 ‘도롱이’, ‘삿갓’, ‘농기’, ‘술병’ 등의 자료를 전시하였다. 이를 통해 힘든 노동, 술과 노래, 공동체 의례가 함께 어우러지던 공간인 여름철 농촌의 하루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이밖에도 여름철 음식으로 더위에 지친 기력을 회복해주는 민어매운탕과 수분을 공급해주는 시원한 오이냉국을 영상으로 체험하며, 생활공간에서 더위를 잊게 해주는 화문석과 죽부인을 체험할 수 있게 하였다.

새롭게 개편한《한국인의 하루》전시관을 통해 무더운 여름을 맞이하여 아침에 일어나서 잠자리에 들 때까지 우리 선조들의 소소한 하루의 일상을 다양한 공간(집, 거리, 마을, 들판 등)에서 알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