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7 (수)

  • 흐림동두천 23.2℃
  • 흐림강릉 24.9℃
  • 서울 24.3℃
  • 구름많음대전 26.7℃
  • 박무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8.0℃
  • 구름많음광주 28.1℃
  • 구름조금부산 28.3℃
  • 구름조금고창 27.5℃
  • 맑음제주 30.0℃
  • 흐림강화 26.4℃
  • 흐림보은 24.7℃
  • 구름많음금산 27.7℃
  • 맑음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8.6℃
  • 구름조금거제 27.7℃
기상청 제공

나가사키 원폭, 일본 반성없이 피해자 입장만 강변

[500.아베, 원폭일에 또 다시 무슨 망언할지?]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이틀 뒤 8월 9일은 74년 전, 일본의 나가사키에 미국이 원자폭탄을 투하한 날이다. 8월 6일의 히로시마에 이어 나가사키에는 상상할 수 없는 위력의 원자폭탄이 떨어져 두 도시는 쑥밭이 되었다. 당시 나가사키시의 인구 25만 명 가운데 14만 9천 명이 죽거나 다치고 건물은 36%가 파괴되었다.

 

해마다 일본은 원폭일(8월 9일)을 앞두고 정치인들이 하는 “피폭자 위문, 평화 사수” 같은 얘기를 언론들이 빠지지 않고 기사로 내보낸다. 그러나 이러한 보도는 “왜 피폭자가 생겼는가? 왜 원자폭탄을 맞아야 했는가?”를 다루지 않는다는 점에서 대단히 부적절하다.

 

 

이러한 보도는 전후(戰後) 74년간 지속되고 있다. 실제 나가사키에 있는 평화자료관에 가보아도 “원폭을 당한 이유”는 거의 다루고 있지 않다. 반면 당시 일본인의 피해가 얼마나 컸는지만을 장황하게 늘어놓고 있다. 조선을 비롯한 아시아 여러 나라를 침략하고 러일전쟁ㆍ중일전쟁ㆍ세계 2차대전 등 온갖 전쟁을 일으켜 인류를 공포와 두려움으로 내몰던 일본은 분명 전쟁의 가해자다. 그런데도 8월 9일 원폭일만 되면 갑자기 피해자의 입장으로 돌변한다.

 

또 한 가지 잊지말아야 할 것은 8월 9일 원폭 당시에 나가사키 시내에는 일본인만 있었던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 당시 이곳에는 강제징용으로 일본에 끌려간 수많은 조선인이 있었고 이들도 함께 원폭 피해를 입었다. 그러나 일본은 언제나 자국민만을 위한 엄청난 규모의 평화공원을 만들고 어마어마한 피폭 기념탑을 만들어 해마다 그들만을 위한 성대한 기념식을 연다.

 

 

안타깝게도 그 한 모퉁이에서는 변변한 추모탑도 갖추지 못한 채 조선인피폭자들을 위한 추도식이 열리고 있다. 필자도 몇 해 전 그 현장을 직접 보고 가슴이 아팠다. 일본이 정말 인류의 평화를 사랑하고 전쟁 없는 세계를 구현하고자 하는 의지를 갖고 있다면 과거 나가사키와 히로시마 원폭 현장에서 숨져간 조선인을 비롯한 외국인도 똑같이 추모해야만 한다.

 

원폭 피해 한국인들에 대해 대우는커녕, 지금 아베 정권의 행태는 제2의 한국 침략이자 도전으로 한국인들의 분노를 키우고 있다. 이번 74년을 맞이하는 나가사키 원폭의 날에 아베 정권은 또 무슨 말로 한국인들의 가슴에 대못을 박을지 걱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