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구름조금동두천 3.2℃
  • 맑음강릉 7.8℃
  • 구름많음서울 6.6℃
  • 맑음대전 5.4℃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8.7℃
  • 맑음광주 7.8℃
  • 맑음부산 11.8℃
  • 맑음고창 4.5℃
  • 구름많음제주 12.5℃
  • 구름많음강화 5.9℃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1.4℃
  • 맑음강진군 6.0℃
  • 맑음경주시 5.2℃
  • 맑음거제 8.1℃
기상청 제공
닫기

먹거리

알츠하이머 치매, ‘홍잠’ 먹고 예방하자

홍잠 먹인 쥐, 치매 증상 거의 없고 치매 단백질 축적 안 돼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홍잠(弘蠶)이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에 효과가 있음을 한림대학교 일송생명과학연구소(고영호 교수 연구진)와 연구를 통해 확인했다.

 

홍잠은 누에가 완전히 자라 고치를 짓기 직전의 ‘익은 누에’(숙잠)를 수증기로 쪄서 동결건조한 ‘익힌 숙잠’이다. 단백질과 아미노산, 오메가3 지방산을 비롯해 플라보노이드, 폴리페놀 등 다양한 기능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 홍잠(弘蠶) : 대국민 공모로 이름을 지은 익힌 숙잠의 새 이름. 넓고 다양한 기능성으로 인간을 이롭게 하는 누에라는 의미

 

 

지난해 기준, 우리나라의 치매 환자는 75만 명에 달한다. 65세 이상 고령자(738만 명)의 10% 정도에 이르며, 이 가운데 알츠하이머 치매 환자가 70% 이상이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고령화로 뇌의 신경연접(감각기관이 자극되고 반응하고 기억하는 일련의 과정을 기능적으로 연결하는 역할)이 줄어 뇌에 베타-아밀로이드(알츠하이머 치매에 결정적으로 관여하는 아미노산 펩타이드) 단백질이 쌓이면서 발병한다. 기억력이나 사회성은 낮아지고 공격성은 커지며, 수명도 줄게 된다. 현재까지 효과적인 예방법이나 치료 방법은 거의 없는 실정이다.

 

이에 알츠하이머 치매 유전자를 가진 쥐에 홍잠을 50주 동안 먹인 뒤 베타-아밀로이드의 뇌 축적량을 확인했다. 홍잠을 먹지 않은 쥐의 뇌에는 베타-아밀로이드가 많이 축적됐으나, 홍잠을 먹은 쥐는 정상 쥐와 마찬가지로 전혀 축적되지 않았다.

 

 

행동학적 특성을 보면, 홍잠 미섭취 쥐는 새로운 이웃이나 물건에 관심이 적고 새로운 길을 잘 찾지 못했다. 공격적으로 변해 싸움이 심하며 불편한 조건에서 자세 조절 능력이 떨어지는 등 치매의 전형적인 특징이 나타났다.

 

반면, 홍잠을 먹은 쥐는 새로운 이웃이나 물건에 호기심이 왕성하고 새로운 길을 잘 찾는 등 공간기억력이 높았다. 다른 쥐와 다툼 없이 원만하게 지내며, 자세 조절 능력이 우수해 치매 관련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는 것을 확인했다.

 

이와 함께 단기기억상실제를 투여하고 관찰한 결과, 홍잠 미섭취 쥐는 직전에 일어난 일을 잘 기억하지 못했으나 홍잠 섭취 쥐는 직전에 일어났던 일을 잘 기억해 대처하는 모습이 관찰됐다.

 

 

알츠하이머 치매 유전자를 가진 초파리로 작용 기전을 알아보기 위한 시험도 진행했다. 홍잠을 섭취한 경우, 미토콘드리아(세포 호흡이 일어나는 소기관) 활성이 크게 증가해 ATP(모든 살아있는 세포의 에너지 저장소 분자 아데노신 삼인산) 생성량이 40% 늘었고, 뇌의 신경연접은 50% 안팎으로 늘었으며, 기대 수명과 건강 수명도 15% 안팎으로 늘었다.

 

홍잠을 꾸준히 섭취하면 미토콘드리아 활성이 증가해 ATP 생성량이 늘고 신경세포가 보호된다. 이로 인해 신경연접이 증가하고 베타-아밀로이드 단백질이 축적되지 않아 알츠하이머 치매를 예방할 수 있음을 의미한다.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에 가장 효과가 좋은 홍잠 생산용 누에 품종을 선정하기 위해 누에 품종별로 비교한 결과, 흰색고치를 짓는 품종인 백옥잠과 노란색 고치를 짓는 누에품종 골든실크로 만든 홍잠이 신경연접 개선 효과가 좋았다. 단기기억력 개선, 신경세포보호 등은 골든실크로 만든 홍잠이 더 우수한 효과를 보였다.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해와 올해 나라안팎 특허출원을 마쳤다. 현재 홍잠을 이용한 치매 예방용 건강기능식품 연구를 추진 중이다.

 

농촌진흥청 국립농업과학원 조남준 잠사양봉소재과장은 “이번 연구 결과, 꾸준히 홍잠을 섭취하면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에 좋은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앞으로 많은 국민이 홍잠을 이용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홍잠 생산기술을 농가에 적극 보급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