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2 (목)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7.1℃
  • 맑음서울 2.1℃
  • 맑음대전 5.2℃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7.3℃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7.8℃
  • 맑음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9.1℃
  • 맑음강화 2.1℃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4.6℃
  • 맑음강진군 7.6℃
  • 맑음경주시 6.3℃
  • 맑음거제 7.6℃
기상청 제공
닫기

우리문화편지

오늘은 24절기 소설, “소춘(小春)”라고도 해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214]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오늘은 24절기의 스무째로 첫눈이 내린다고 하는 “소설(小雪)”입니다. 소설 무렵 아직 따뜻한 햇살이 비치므로 “소춘(小春)”이라고도 부르지만 “초순의 홑바지가 하순의 솜바지로 바뀐다.”라는 속담이 있을 정도로 날씨가 많이 추워집니다. 한편 “소설 추위는 빚을 내서라도 한다.”라는 속담이 있지요. 또 소설에 날씨가 추워야 보리농사가 잘 된다고 믿습니다.

 

대개 소설 무렵에는 바람이 심하게 불고 날씨도 추워지는데 이날 부는 바람을 손돌바람, 추위를 손돌추위라고 하며, 뱃사람들은 소설 무렵에는 배를 잘 띄우지 않습니다. 이는 고려시대에 '손돌'이라는 사공이 배를 몰던 중 갑자기 풍랑이 일어 배가 흔들리자, 사공이 고의로 배를 흔든 것이라 하여 배에 타고 있던 임금이 사공의 목을 베었다는 강화(江華) 지역의 전설에서 유래한 것입니다.

 

 

소설은 겨울이 시작되는 때로 서둘러 문에 문풍지도 바르고, 외양간에 거적 치고, 땔나무도 해놓습니다. 또 시래기를 엮어 달고 무말랭이나 호박을 썰어 말리기도 하며 목화를 따서 이불을 손보기도 하지요. 또 겨우내 소먹이로 쓸 볏짚도 모아두면서 미처 해놓지 못한 겨울준비를 마저 합니다. 이때 감이 많이 나는 마을에서는 줄줄이 감을 깎아 매달아 곶감을 만드느라 처마 밑이 온통 붉은빛으로 출렁이기도 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