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1℃
  • 맑음강릉 15.9℃
  • 맑음서울 11.2℃
  • 구름조금대전 13.6℃
  • 맑음대구 17.1℃
  • 구름많음울산 12.4℃
  • 구름많음광주 12.1℃
  • 구름조금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8.7℃
  • 구름조금제주 12.6℃
  • 맑음강화 8.1℃
  • 맑음보은 12.5℃
  • 구름조금금산 12.5℃
  • 구름조금강진군 11.8℃
  • 구름조금경주시 13.2℃
  • 맑음거제 12.3℃
기상청 제공
닫기

우리문화편지

샘굿 ‘우물치기’로 다시 태어나는 마을우물

[얼레빗으로 빗는 하루 4287]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뚫으세 뚫으세 펑펑 뚫으세 / 수정같이 맑은 우물 펑펑 뚫으세 / 조상대대 자자손손 먹고살고 먹고살고 / 뚫으세 뚫으세 펑펑 뚫으세” 이 노래는 마을 공동우물에서 우물치기를 하면서 부르는 노래입니다. 예전 사람들의 식수원은 우물이었습니다. 그래서 사람들은 고마운 우물에서 물이 잘 나오도록 하고, 물이 맑아서 마을 사람들이 배탈 나지 않고 건강하게 살도록 해달라고 빌기도 했는데 그것이 바로 “우물치기”입니다.

 

 

마을에서는 동제(마을 공동의 제사)를 올리기 사흘 전 마을 공동우물을 찾아가 샘굿을 합니다. 물론 샘굿을 하기 직전에는 우물에 함부로 범접하지 못하도록 금줄을 칩니다. 그리고 우물 속에 빠져버린 끊어진 두레박이라든가 줄 따위를 말끔히 치워내고, 깨끗한 자갈을 다시 깔아 둡니다. 그런 다음 풍물패들이 우물에 다다르면 상쇠가 용왕님께 축문을 외웁니다. 축문을 외우고 난 뒤 노래를 부르고 풍물을 치며, 우물을 몇 바퀴 돕니다.

 

그러면 이 우물은 신성한 생명수의 원천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것입니다. 이때부터는 금줄을 거두고 누구나 우물에서 물을 퍼 갈 수 있습니다. 수돗물을 마시는 지금 이 수돗물도 믿을 수 없다며 정수기를 들여놓거나 지리산 골짜기표 물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예전 우리 어머니들이 퍼다 먹던 우물과 관련한 우물치기는 깨끗한 물을 마시기 위한 슬기로움이자 물에 대한 소중함을 일깨우던 정성이 아니었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