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3 (금)

  • 맑음동두천 8.9℃
  • 맑음강릉 15.2℃
  • 맑음서울 9.6℃
  • 맑음대전 10.5℃
  • 맑음대구 15.0℃
  • 맑음울산 13.4℃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3.1℃
  • 맑음고창 5.5℃
  • 구름조금제주 12.6℃
  • 맑음강화 8.4℃
  • 맑음보은 10.0℃
  • 맑음금산 9.3℃
  • 맑음강진군 10.4℃
  • 맑음경주시 12.9℃
  • 맑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닫기

3월 3일, 딸아이에게 ‘히나인형’ 선물하는 날

[맛있는 일본이야기 530]

[우리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시즈오카현 이토시(静岡県伊東市)의 스사노오(素盞嗚神社)에서는 어제 3일, 히나마츠리를 맞이하여 무려 118단짜리 히나인형을 장식하여 ‘일본 최고의 히나마츠리’ 행사를 했다고 마이니치신문이 보도했다. 보통 히나인형을 3단 또는 5단으로 하는 장식하는 것에 견준다면 118단짜리는 가히 ‘일본 최고’라 할 만하다.

 

 

히나마츠리(ひな祭り)란 딸(여자아이)이 있는 집안에서 해마다 딸의 건강과 무사 성장을 비는 일본 전통 행사로 3월 3일, 어제 전국에서 행사를 가졌다. 일본에서는 딸아이가 태어나면 할머니들이 ‘건강하고 예쁘게 크라.’라는 뜻에서 히나인형을 선물하는 것이 보통이다. 히나마츠리는 혹시 모를 미래에 딸에게 닥칠 나쁜 액운을 덜기 위해 시작한 인형 장식 풍습인데 이때 쓰는 인형이 “히나인형(ひな人形)”이다.

 

히나마츠리를 다른 말로 “모모노셋쿠(桃の節句)” 곧 “복숭아꽃 잔치”라고도 부르는데 이는 복숭아꽃이 필 무렵의 행사를 뜻하는 것으로 예전에는 히나마츠리를 음력 3월 3일에 치렀기에 복사꽃이 화사한 계절이라서 그렇게 불렀다. 하지만 일본은 명치(1868년) 이후부터 음력을 버리고 양력으로 모든 전통행사를 치르기에 ‘복숭아꽃’과는 거리가 먼 행사가 되었다.

 

히나인형은 원래 3월 3일 이전에 집안에 장식해 두었다가 3월 3일을 넘기지 않고 치우는 게 보통이다. 3월 3일이 지나서 인형을 치우면 딸이 시집을 늦게 간다는 말도 있어서 그런지 인형 장식은 이날을 넘기지 않고 상자에 잘 포장했다가 이듬해 꺼내서 장식하는 집도 꽤 있다. 그러나 히나나가시(雛流し)라고 해서 인형을 냇물에 띄워 흘려보냄으로써 아이에게 닥칠 나쁜 액운을 해서 미리 막는 풍습도 있다.

 

 

일본은 3월 3일, 히나마츠리날이 다가오기 1~2주일 전쯤부터 호텔 로비나 백화점 같은 곳에 크리스마스 장식처럼 히나인형을 장식해 두는 것을 볼 수 있다. 물론 각 가정에서도 딸이 있는 집안에는 히나인형 장식에 들어간다. 인형가게에서는 2월이 특히 히나인형의 대목이다. 히나인형은 가지고 노는 인형이 아니라 집안에 장식해 놓는 인형이라 도쿄처럼 집이 좁은 곳에서는 보통 2단짜리 히나인형을 장식한다. 하지만 집이 크면 3단 또는 5단짜리 인형을 장식하는 집도 있다. 장소를 많이 차지하기에 좁은 집에서는 엄두도 못 낼 일이다.

 

히나인형 장식의 구조를 보면 제일 위 칸은 화려한 궁중의상의 일왕 부부가 앉아 있다. 그 아래 단은 궁녀 인형을 올리고 그다음 단은 악사들이 자리하는데 단이 많을수록 비싸고 화려하다. 이것도 부익부 빈익빈인지라 향보연간(享保年間, 1716~1735)에는 소비조장이라 해서 막부정권에 의해 한때 규제된 적도 있을 만큼 초호화판 인형부터 소박한 인형까지 다양하다.

 

참고로 3월 3일 “히나마츠리(ひな祭り, 히나인형 장식)”는 여자아이가 있는 집안의 행사이고, 5월 5일은 남자아이가 있는 행사로 “고이노보리(鯉のぼり, 잉어날리기)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