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8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0℃
  • 구름많음강릉 25.3℃
  • 구름조금서울 27.6℃
  • 구름조금대전 26.7℃
  • 구름많음대구 28.6℃
  • 구름많음울산 27.0℃
  • 구름많음광주 26.8℃
  • 박무부산 25.1℃
  • 구름많음고창 26.2℃
  • 구름많음제주 24.1℃
  • 맑음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5.3℃
  • 구름많음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29.4℃
  • 구름많음거제 26.6℃
기상청 제공
닫기

먹거리

포슬포슬 부드러운 햇감자 ‘서홍’ 소비자에게 첫선

농촌진흥청, 지역 명품 농산물 육성…전국 유통으로 안정적 판로 확보

[우리문화신문=성제훈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에서 개발한 겨울시설재배* 감자 ‘서홍’이 ‘서홍감자’란 상표를 달고 오늘(13일)부터 전국 유통망을 통해 소비자와 처음 만난다.

* 겨울에 시설(하우스)에 심어 3∼5월 농산물의 공급량이 수요량보다 적어지는 시기(단경기)에 출하되는 작물

 

이번에 공급되는 ‘서홍’은 경상남도 밀양 ‘서홍감자영농회(회장 최광호)’에서 생산한 3000박스/20kg 분량의 햇감자다. ‘서홍’ 감자가 상품화와 판매로 이어지면서 햇감자를 선호하는 소비자의 기호를 만족시키고, 농가에는 안정적인 판로를 제공하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존 농가에서 주로 재배하는 겨울시설감자 ‘수미’와 ‘대지’는 한겨울 저온과 이른 봄 고온에 약하고, 토양전염병 피해가 잦았다.

 

농촌진흥청은 겨울시설재배에서 잘 자라고 품질과 생산성이 좋은 신품종 개발 요구에 부응해 ‘서홍’을 육성했다. 농촌진흥청은 2008년 ‘서홍’을 품종 등록하고 2010년부터 밀양, 김제 등 시설감자 주산지 농가에서 실증재배를 거쳐 2018년 말부터 보급종 씨감자를 생산해 농가에 공급하고 있다.

 

 

‘서홍’은 시설 내부의 기온 변화에 잘 적응하고 더뎅이병 발병도가 5.2%로 낮아 병에 매우 강하며 수량이 ‘수미’ 보다 30∼40% 많은 우수한 품종이다. ‘서홍’은 지난해 5월 경상남도 밀양에서 열린 현장평가회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으며, 영농조합을 중심으로 재배 면적이 점점 늘어나고 있다.

 

농촌진흥청 고령지농업연구소 김경호 소장은 “‘서홍’ 감자가 겨울 시설재배용 지역 명품감자로 양성되기까지 농업인과 유관기관 및 농식품업체 간 긴밀한 협업이 있었다.”라며, “앞으로 ‘서홍’ 감자에 특화된 재배기술 등 생산현장에 필요한 기술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