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1 (토)

  • -동두천 27.0℃
  • -강릉 20.9℃
  • 구름많음서울 29.5℃
  • 흐림대전 28.6℃
  • 흐림대구 30.3℃
  • 흐림울산 24.8℃
  • 흐림광주 28.0℃
  • 흐림부산 22.7℃
  • -고창 26.7℃
  • 흐림제주 24.5℃
  • -강화 27.4℃
  • -보은 28.0℃
  • -금산 27.8℃
  • -강진군 27.1℃
  • -경주시 27.1℃
  • -거제 27.5℃
기상청 제공
닫기

사진나들이

상큼한 꽃송이로 지루한 일상을 날려주는 '수국'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도로변에 핀 수국

[우리문화신문=금나래 기자] 

 

 

 

 

 

 

 

 

 

 

 

 

 

탐스런 수국의 계절이다. 붉은색,보라색, 연보라색, 아이보리색, 푸른색.....형용할 수 없는 아름다운 빛깔로 지나가는 나그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하는 곳,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도로변엔 지금 수국이 한창이다.

 

비단으로 수를 놓은 듯한 둥근 꽃 모양이라고해서 수구화(繡球花)로 불리다 그 이름이 수국으로 바뀌었다고 하는 이 꽃의  꽃말은 탐스러운 꽃과는 좀 어울리지 않은 진심과 변덕, 처녀의 꿈, 바람둥이다. 아마도 꽃이 필때 색과 질 무렵의 색이 바뀌는 데서 붙은 이름인 듯하다.  꽃이 피는 시기는 6월~7월에 주로 피며 수국의 종류에 따라 산수국,  넓은입 수국,  미국수국, 나무수국 등으로 나뉘며 관상용으로 요즘 제주를 비롯한 남부지방에서 흔히 볼 수 있다.

 

수국은 최근 일본의 연구자들에 의해 말라리아에 주효한 성분을 갖고 있다는 연구가 활발하다. 일본 하마마츠대학 이시 교수팀에 따르면 수국 잎에서 추출한 페브리퓨진과 아이오폐브리퓨진이 말라리아 원충인 플라스모디움에 대해 항체를 형성한다는 사실이 밝혀지고 있다.

 

지금은 관상용이지만 머지 않아 의료용꽃으로 각광 받는 날이 올듯하다. 그나저나 제주 종달리 도로변의 수국꽃은 감상에 더 없이 좋지만 종달리 주변을 달리는 차들이 도로변 아무곳에나 차를 세우고 꽃을 감상하는 바람에 위험한 생각이 들었다. 근처에 주차장을 만들어 편안한 감상을 해주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