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3 (월)

  • 흐림동두천 25.4℃
  • 흐림강릉 25.9℃
  • 서울 25.4℃
  • 대전 25.7℃
  • 흐림대구 31.4℃
  • 흐림울산 29.8℃
  • 흐림광주 29.0℃
  • 박무부산 27.9℃
  • 흐림고창 29.5℃
  • 흐림제주 30.0℃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2℃
  • 흐림금산 29.1℃
  • 흐림강진군 29.8℃
  • 흐림경주시 30.5℃
  • 흐림거제 27.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재

집중 큰비에 따른 문화재피해 현황과 대책

31일 현재 모두 13건 확인, 경북ㆍ전남ㆍ충남 피해 여럿, 긴급보수비 투입 예정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지난 7월 24일부터 계속되고 있는 집중호우로 탓으로 31일 현재까지 공주 공산(사적 12호) 성벽 무너짐을 포함하여 모두 13건의 문화재 피해를 확인하고, 2차 피해 방지를 위한 현장조사와 응급조치를 하는 중이다. 조사결과 가벼운 피해는 자체복구하고, 주요 부분에 피해가 있는 문화재에 대해서는 긴급보수비 투입을 검토하여 조속히 원상복구 할 계획이다.

※ 호우 피해 접수 현황: 보물 1건, 사적 7건, 국민 2건, 천기 1건, 등록문화재 2건(모두 13건, 7.31 현재)

 

 

 

이번에 피해가 많이 난 곳은 경북, 전남, 충남지역으로, 문화재 피해 유형을 보면 성벽이나 담장의 붕괴, 토사 흘러내림, 목조건물의 기와 떨어짐이나 지붕 물이 샘, 수목 넘어짐 등의 사례가 대부분이다.

 

문화재청과 지방자치단체는 풍수해기간(5.15. ~10.15) 중에 지속적인 기상정보 모니터링을 통해서 사전 대비활동(안전점검, 예찰활동, 연락망정비 등)을 실시하여 문화재 피해를 예방하고자 노력하고 있다. 또한, 앞으로도 큰비에 대비하여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연락체계를 유지하고, 피해상황을 신속히 파악, 공유하여 피해확산 방지는 물론 필요할 때 긴급보수비를 지원하는 등 문화재안전에 온 힘을 다할 계획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