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8 (일)

  • 흐림동두천 9.8℃
  • 구름많음강릉 14.5℃
  • 흐림서울 9.5℃
  • 흐림대전 11.3℃
  • 흐림대구 11.6℃
  • 구름많음울산 14.1℃
  • 흐림광주 11.5℃
  • 구름많음부산 15.2℃
  • 흐림고창 11.0℃
  • 흐림제주 15.5℃
  • 흐림강화 9.0℃
  • 흐림보은 10.6℃
  • 흐림금산 10.7℃
  • 흐림강진군 11.6℃
  • 구름많음경주시 15.0℃
  • 흐림거제 12.6℃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서울시, ‘충무로 인쇄기술학교’ 세운다

이제 충무로는 창작자와 디자이너 인쇄기술을 기반으로 재탄생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충무로 하면 생각나는 것은 영화산업이다. 그도 그럴 것이 ‘충무로’는 1960년대 이후 한국 영화를 상징하는 말이고, 1960~1970년대 한국 영화제작사 상당수가 자리 잡고 있었던 영화의 거리였다. 하지만, 영화제작사의 상당수가 강남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이제 상징적인 의미로 쓰일 뿐이다. 사실 충무로는 영화산업 이전에 인쇄산업의 중심지였다. 이곳은 조선시대 인쇄소인 ‘주자소’가 있었고, 금속활자 인쇄술의 본산이기도 했다.

 

이후 19세기 말에는 활판인쇄기와 활자를 들여와 박문국을 설치했고, <한성순보>를 창간했다. 그리고 일제강점기가 시작되자 일본인이 경영했던 인쇄소가 이곳에 다수 자리 잡았다. 이어서 광복 이후엔 6.25 한국전쟁까지 정체되다가 1963년 원조금으로 인쇄기계가 다량 수입되었고, 영화산업이 성장하면서 인쇄물의 수요가 크게 늘어나 인쇄업의 활황이 시작되었다.

 

 

그 결과 인현동에 인쇄골목이 터를 잡게 되었다. 물론 이러한 인쇄골목은 디지털미디어 시대로 넘어가면서 인쇄업 집적지라는 위상은 여전하지만, 종이 인쇄산업은 어려움을 겪고 있다. 따라서 대형인쇄소는 경기도 인근 지역으로 떠나고, 충무로 인쇄골목은 새로운 시대에 맞는 최적화된 산업 환경으로 변화해야 할 처지에 맞닥뜨렸다.

 

이에 서울시는 “창작인쇄 활성화 프로젝트 메이커 충무로”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 프로젝트의 목적은 세운상가군과 주변 지역 일대에 분포한 기존 도심 인쇄산업에 문화적 요소를 접목한 창작인쇄 산업 생태계를 구현하고, 앞으로 세운상가군 2단계 구간에 신설되는 거점공간의 운영주체와 창작인쇄인 민관 협력(거버넌스)을 구축하기 작업이다.

 

 

이 프로젝트는 다시세운기술학교를 통한 인쇄에 관심을 두는 시민들에게 교육을 제공하고 print ground(print를 활용한 놀이터이자 공간이라는 뜻으로 print를 이용하여 만들고 싶은 걸 만들 수 있는 인쇄 놀이터임을 함축적으로 의미하고 내포함)를 통해 지역연계 전시를 개최할 예정이다.

 

다시세운기술학교는 마이스터, 메이커스, 아트프린트 클래스로 나뉘어 진행를 한다. 마이스터는 컬러매니지먼트 수업을 중심으로 전문 역량을 강화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하였고 메이커스는 출판의 기획과 마케팅, 디자인의 프로그램을 통해 서점창업, 독립출판, 출판편집디자인, 굿즈디자인의 분야에서 창업과 취업을 할 수 있도록 구체적인 방향을 제시한다. 아트프린트는 인쇄기계를 직접 다루고 활용하여 레터프레스, 실크스크린, 리소를 경험하는 것에 목적을 두었다.

 

마이스터의 프로그램은 3월17일부터 4월 14일까지 매주 수요일 낮 2시부터 3시까지 진행된다. 모집은 2월19일부터 3월 5일까지이다. 선착순 마감으로 전액 무료로 되는 이번 수업은 “디자이너를 위한 컬러 매니지먼트 과정 교육”이다. “디자인을 위한 컬러 매니지먼트”로 시작하여, “포토샵에서의 컬러 세팅과 RGB vs CMYK”, “인쇄 공정과 인쇄 감리” 등을 교육한다. 실습 교육으로는 “프로파일링과 포토샵 어플리케이션”으로 시작하여, “측색 장비의 캘리브레이션과 사용”, “교정 장비의 세팅과 캘리브레이션” 등을 교육한다. 수업이 마무리되면 서울특별시 수료증을 받을 수 있다.

 

print ground는 2021년 8월까지 진행 예정인 이 프로젝트는 충무로 일대와 그 주변지역에서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는 창작자와 디자이너 중 인쇄기술을 기반으로 시제품 제작이 가능한 참가자를 모집하여 충무로 인쇄소와 연결하여 시제품을 제작한다. 또 유통플랫폼과 연계한 기획전 진행과 판매(온라인ㆍ오프라인)는 물론 펀드 플랫폼을 활용한 펀딩 및 추가 홍보를 진행할 예정이다. 그와 더불어 홍보용 이동수단을 개조하여 프로젝트를 통해 제작한 제품 전시 및 홍보도 할 예정이다. 2021년 3월에 모집 예정이니, 많은 창작자들의 참여를 기다린다.

 

이번 서울시는 “창작인쇄 활성화 프로젝트 메이커 충무로”는 충무로가 “인쇄(Print)를 이용하여 만들고 싶은 걸 만들 수 있는 인쇄 놀이터이자 공간”이라는 지역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을 통해 다양한 분야의 창작들과 디자이너들 그리고 시민들이 찾아올 수 있도록 판로를 만드는 것이다. 이러한 프로젝트를 통해 충무로가 영화산업이란 이미지를 떨쳐버리고 본래의 인쇄골목에 걸맞은 새로운 위상을 되찾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