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16 (일)

  • -동두천 25.0℃
  • -강릉 25.7℃
  • 흐림서울 25.7℃
  • 대전 27.2℃
  • 흐림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30.1℃
  • 흐림광주 29.0℃
  • 구름많음부산 29.3℃
  • -고창 28.4℃
  • 구름조금제주 33.1℃
  • -강화 26.0℃
  • -보은 22.6℃
  • -금산 27.2℃
  • -강진군 29.0℃
  • -경주시 29.2℃
  • -거제 29.7℃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왜 한국 여성들은 독일로 떠나가야만 했나?

서울역사박물관, <국경을 넘어, 경계를 넘어> 특별전 열어
1960~70년대 독일로 간 한국 간호여성들의 삶의 애환 되짚어 보기

[신한국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지난 2006년 월드컵축구경기가 한국에서 치러지던 직전 나는 독일 함부르크에 공연취재차 간 일이 있었다. 이때 함부르크에서 민박을 했는데 민박한 집은 1960년 대 파독 간호사로 독일에 발을 디딘 뒤 그곳에서 살아온 교포 김옥화 선생 집이었다. 그 때 나는 그 분과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눌 시간은 없었지만 그 분의 안내로 함부르크 관광 명소를 돌아볼 수 있었다. 또 그분의 독일인 남편과는 말이 통하지 않았는데도 새벽 4시까지 맥주를 기울이며 끈끈한 정을 나누기도 했다.

 

바로 그런 분들 곧 파독 간호사들의 이야기가 지금 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에 소개되고 있다. <국경을 넘어, 경계를 넘어> 기획전시가 오는 1031까지 열리고 있는 것이다.


 



이번 전시는 경제개발정책과 애국심에 주목해온 그간의 전시와 달리, 분단국가의 수도 서울을 떠나 또 다른 분단국가인 독일, 특히 장벽으로 단절된 서베를린에서 활동한 한인 간호 여성들의 정치적, 문화적 삶을 집중적으로 조명한다. 1960~70년대 독일로 이주한 한국 간호여성들은 독일 사회 내 교민 1세대를 형성했고, 독일 시민 사회의 일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전시는 모두 4부로 ‘1부 경계를 넘어선 여성들’, ‘2부 이주와 소통의 길_베를린에서의 삶’, ‘3부 남은 이들과 돌아온 이들’, ‘4부 상호문화사회의 여성들로 구성되어 있다.

 

1경계를 넘어선 여성들에서는 1960~70년대 한국과 독일이 각각 노동력을 송출하고 유입하게 된 배경, 젊은 간호 여성들이 독일행을 선택하게 된 계기와 떠남을 준비했던 과정을 관련 유물과 함께 전시한다. 콘테이너 박스로 구성된 공간에서 들리는 기내 영상과 음성을 통해 인력수출과 독일로의 떠남을 나타냈다.








2이주와 소통의 길_베를린에서의 삶에서는 독일, 특히 동서장벽으로 분단되었던 서베를린으로 갔던 한국 간호여성들이 겪었던 경험을 이주-국경의 경계를 넘어, 젠더-여성의 경계를 넘어, 분단-이념의 경계이라는 구성으로 아카이브 전시 방식을 통해 소개한다. 40여 년 전에 독일에서 치러진 결혼식에 참석하지 못한 그리운 가족들이 정성들여 마련해서 보내왔던 결혼식 한복과 사연, 부모님의 애정 어린 편지, 1977년 강제 송환에 반대해 벌였던 서명운동관련 자료 등이 소개됐다.


3남은 이들과 돌아온 이들에서는 처음의 3년 계약을 마치고 한국에 돌아온 이들의 모습과 독일 사회에 정착하여 독일 교민 1세대를 형성한 한인 여성들의 이야기를 작가들의 영상과 사진을 통해 전시한다. 한인 간호여성 4명이 그들에게 가장 인상적인 한국 노래를 불렀고, 독일에서 생을 마감하신 분들의 무덤에서 그분들을 기억하는 가족과 지인들의 목소리를 담았다. 2세들이 보는 어머니의 모습과 그들이 느끼는 한국과 독일에 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다.


4상호문화사회의 여성들에서는 1960~70년대에 독일의 손님노동자(Gastarbeiter)로 이주했던 한국 여성들이 독일 시민 사회의 일원으로 살아가고, 베를린시의 상호문화사회(Interkulturelle Gesellschaft) 정책 속에서 진정한 다문화사회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소개하고 있다. 50여 년 전 서독 사회로 이주했던 한국 여성노동자들의 경험을 통해 남과 북의 이념적 갈등과 1990년대 이후 급증한 외국 이주민들과 함께 살기 위한 과제를 가진 대한민국과 수도 서울이 상호 인정의 사회로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하는 이야기다.








이번 전시는 한국의 산업화가 진행되던 1960~70년대 독일로 떠난 한국 간호 여성들의 다양한 삶과 기억을 공감하고 한국현대사를 되돌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그 당시 고국을 떠나야만 했던 여성들, 먼 나라 독일에서 정착하고 살아갔던 그들의 애환을 조금이나마 짐작해볼 수 있다.


전시 관람료는 무료이며, 관람 시간은 평일 아침 9시부터 밤 8, 공휴일은 아침 9시부터 저녁 7시까지다. 공휴일을 뺀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누리집(www.museum.seoul.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724-02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