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1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문화 넓게 보기

‘서울시 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10년 맞았다

[신한국문화신문 = 윤지영 기자] 서울시가 지자체 최초로 설립된 광진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개소 10주년을 맞아 14() 오후 2~4, 시청 서소문별관 후생동 4층에서Iwill 사람과 미디어를 Link하다는 주제의 기념행사를 마련한다.  

 

이 자리에서 인터넷 과다사용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아동과 청소년들을 위한 예방 정책사례들과 초등학생 대상 인터넷 중독 예방교육 프로그램인 누리자e-세상등 우수 프로그램들이 소개될 예정이다.


우수프로그램으로는 초등 예방교육프로그램 누리자e-세상개발·운영 및 효과성 검증, 청소년 집단상담 프로그램 개발,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과다사용 대응 및 예방, 저소득층 아동 및 소외청소년의 스마트미디어 사용 인식 개선사업 등이 있다.



    

 

 

이러한 우수 프로그램을 통해 인터넷 중독에서 벗어나 삶이 개선된 청소년과 학부모의 이야기를 듣는 자리도 마련된다. 자녀의 인터넷 중독으로 인해 힘들었던 학부모의 경험담, 또 극복을 위해 어떠한 노력을 했는지 등 구체적인 인터넷 중독 극복 사례는 프로그램을 이용할 학생들에게 좋은 정보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년 동안 서울시 인터넷 중독예방상담센터는 생애주기별, 중독유형별 예방상담치료 등 맞춤형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아동 및 청소년 이외에도 교원들을 대상으로 한 교원정보화직무연수와 학부모 정보통신 윤리교육을 진행하여 유·아동 및 청소년들의 미디어 환경에 대한 이해와 인터넷 및 스마트폰 중독에 대한 전문성을 향상시키고 부모로써 자녀에 대한 이해를 넓힐 수 있도록 교육 하는데 힘써왔다.

 

또한 청소년들의 스마트폰의 올바른 사용문화를 스스로 정착시키기 위해청소년 서포터즈을 운영하고 있는 서울시내 20개의 초··고교 중 우수학교 6개교를 시상하고 해당프로그램도 소개한다.


지난 10년 동안 인터넷과다사용 위험 단계별, 생애주기별 예방상담교육 등 맞춤형 종합 서비스를 지원해온 서울시의 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는 이번 행사를 통해 시민들에게 직접 바라는 점을 묻고 정보를 나누는 부대행사를 열어, 보다 만족도 높은 상담센터로써의 미래상을 설정하고 재도약하는 기회로 삼겠다는 각오다.

 

서울시는 지난 2007년 지자체 최초로 광진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를 개소했으며 현재 서울시내 총 6개 센터가 운영 중이다. 광진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보라매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서대문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창동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강북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강서인터넷중독예방상담센터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