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04 (월)

  • -동두천 0.0℃
  • -강릉 6.8℃
  • 맑음서울 -0.5℃
  • 구름조금대전 5.6℃
  • 연무대구 7.4℃
  • 연무울산 9.4℃
  • 박무광주 5.9℃
  • 연무부산 10.8℃
  • -고창 4.5℃
  • 박무제주 9.9℃
  • -강화 -1.0℃
  • -보은 3.7℃
  • -금산 3.8℃
  • -강진군 8.1℃
  • -경주시 7.8℃
  • -거제 11.1℃

사진 나들이

[화보] 서산 도비산(島飛山) 부석사(浮石寺)와 의상대사 이야기





 























[신한국문화신문=최우성 기자] 한국에는 삼국시대 신라 의상대사와 관계된 많은 절들이 있다. 의상스님은 원효스님과 더불어 대승불교의 최고 학파라 할 수 있는 화엄종의 최고봉으로 한국은 물론 중국 일본에서도 매우 존경받는 대스승이다. 그런 이유에서인지 원효와 의상은 수많은 절들을 창건하기도 하였다.


한국에는 의상대사와 관계된 많은 절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부석사라는 절이 두곳 있는데, 하나는 영주 소백산 줄기에 있는 봉황산 부석사가 있고, 다른 하나는 서해가 보이는 서산 도비산(島飛山) 부석사(浮石寺)가 있다. 영주 봉황산 부석사는 의상대사가 창건하기도 하였지만, 현재 한국내 가장 오래된 목조건축물(무량수전)이 있어서 더욱 유명한 절이 되었고, 서산의 도비산 부석사 또한 의상대사가 창건한 절로 알려져 있으나,  조선조 임진왜란 전란으로 모든 전각들이 불에 타고, 전각들을 다시 지은 절이기에 영주 부석사에 견주면 덜 알려져 있다.


그러나, 부석사(浮石寺)라는 절의 이름의 유래는 영주 부석사나 서산 부석사나 거의 같은 유래가 전해진다. 부석사의 유래에 대한 것은 부석사내 안내판의 글로 대신하고 부석사내 전각들의 이모저모와 의상대사의 공부하는 모습과 선묘낭자 그리고 부석사를 창건하는 과정을 그림으로 그려 놓은 부석사의 벽화를 사진으로 대신한다.


기자정보

최우성 기자

최우성 (건축사.문화재수리기술자. 한겨레건축사사무소 대표)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