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4 (일)

  • -동두천 -2.9℃
  • -강릉 2.1℃
  • 박무서울 -2.1℃
  • 박무대전 -2.9℃
  • 박무대구 -4.5℃
  • 연무울산 1.4℃
  • 박무광주 -3.1℃
  • 연무부산 1.6℃
  • -고창 -0.9℃
  • 흐림제주 6.8℃
  • -강화 -2.1℃
  • -보은 -8.6℃
  • -금산 -6.0℃
  • -강진군 -2.4℃
  • -경주시 -3.5℃
  • -거제 1.6℃
기상청 제공

굿거리

진실은 은폐될 수 없음을 보여주는 영화 <1987>

[신한국문화신문=정석현 기자] 화면 가득히 입만 열면 거친 쌍욕이 난무하고 주먹이 날아간다. 고문실에서는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를 고문하던 일제 경찰을 연상시키는 생생한 고문 현장이 관객들의 두 주먹을 불끈 쥐게 만든다. 이는 깡패 조폭 세계가 아니라 버젓이 국가의 녹을 먹고 사는 국가권력의 인간들이 저지른 민간인 고문치사 현장을 적나라하게 재현한 현장이다.

 

영화 <1987> (장준환 감독)은 지금으로부터 31년 전 실제 있었던 대학생 박종철군 고문치사 사건을 다룬 역사물이다. <택시운전사> 못지않은 그날 있었던 역사의 진실을 추구하려는 의도가 이 영화를 단순한 영화가 아닌 신뢰할 말한 영화로 입소문을 타게 한 것 같다. 1987년을 실제 경험하고 살아간 세대는 그날 있었던 박종철 군 물고문 치사 사건을 모두 기억하고 있기 때문에 영화 <1987>은 더욱 가슴에 와 닿는다는 사람들이 많다.


 

1987114,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조사받던 스물두 살 대학생 박종철이 고문으로 사망했다. 스물두 살! 젊음의 꽃을 피우기도 전에 그는 물고문에 희생되었으면서도 사건을 은폐하기에 급급한 인간들에 의해 쥐도 새도 모르게 그 죽음이 덮일 뻔 했다.

 

책상을 턱 치니 억하며 죽었다는 웃지 못 할 희대의 비극적인 말을 국가권력을 아무렇지도 퍼뜨렸다.

 

진실은 감옥에 가둘 수 없다 / 박종철을 살려내라

 

난무하는 최루탄 속에서도 학생과 시민들은 19876, 모두가 한 목소리로 불의에 맞섰다. ? 그들은 광장으로 뛰쳐나온 것일까?


 

영화 <1987>은 그 의문에 대한 답을 그때를 살았던 사람들에서 찾는다. 진실을 은폐하려는 경찰과 권력 수뇌부, 이에 맞서 각자의 자리에서 진실을 추구했던 사람들의 행동이 모여 광장의 거대한 함성으로 확산되기까지 가슴 뛰는 6개월의 시간을 영화 <1987>은 그려냈다.

 

박종철군 고문치사 사건은 또 하나의 의문사로 덮일 수도 있었다. 하지만 무고한 한 젊은이의 죽음을 접했던 사람들이 용기 있는 선택을 하고, 그 선택에 충실했던 이들의 행동이 연쇄적으로 사슬처럼 맞물리면서 거대한 응집력을 만들어냈다.

 

영화 <1987>은 권력 아래 숨죽였던 사람들의 크나큰 용기가 만들어낸 뜨거웠던 그 해, 6월 항쟁을 그려낸 용기 있는 사람들의 기록이며, 진실을 은폐하려는 자들에게 사필귀정을 여지없이 입증한 영화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