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4 (일)

  • -동두천 -2.9℃
  • -강릉 2.1℃
  • 박무서울 -2.1℃
  • 박무대전 -2.9℃
  • 박무대구 -4.5℃
  • 연무울산 1.4℃
  • 박무광주 -3.1℃
  • 연무부산 1.6℃
  • -고창 -0.9℃
  • 흐림제주 6.8℃
  • -강화 -2.1℃
  • -보은 -8.6℃
  • -금산 -6.0℃
  • -강진군 -2.4℃
  • -경주시 -3.5℃
  • -거제 1.6℃
기상청 제공

문화재

손병희 선생이 지은 봉황각

시도유형문화재 제2호

[신한국문화신문=윤지영 기자] 봉황각은 1912년 의암 손병희 선생이 세운 건물이다. 일제에 빼앗긴 국권을 찾기 위해 천도교 지도자를 훈련시킨 곳으로 의창수도원이라고도 부른다. 봉황각이란 이름은 천도교 교조 최제우가 남긴 시에 자주 나오는 ‘봉황’이라는 낱말을 딴 것이다. 현재 걸려있는 현판은 오세창이 썼다.



손병희 선생은 1910년 우리나라가 일본의 식민지가 되자 천도교의 신앙생활을 심어주는 한편, 지도자들에게 역사의식을 심어주는 수련장으로 이 집을 지었다. 1919년 3·1운동의 구상도 이곳에서 했으며, 이곳을 거쳐간 지도자들이 3·1운동의 주체가 되었다.




봉황각과 부속 건물에는 그 당시의 유물이 남아있고 이곳 앞쪽 약 50m 지점에 손병희 선생의 무덤이 있다. (서울 강북구 우이동 254번지, 1969.09.18, 시도유형문화재 제2호 지정)


<자료: 문화재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