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9 (금)

  • -동두천 3.6℃
  • -강릉 5.8℃
  • 흐림서울 4.1℃
  • 구름많음대전 5.3℃
  • 구름많음대구 9.0℃
  • 구름많음울산 8.9℃
  • 흐림광주 6.0℃
  • 구름많음부산 7.7℃
  • -고창 4.5℃
  • 흐림제주 8.2℃
  • -강화 3.0℃
  • -보은 4.5℃
  • -금산 3.8℃
  • -강진군 6.1℃
  • -경주시 9.1℃
  • -거제 8.3℃
기상청 제공

사진 나들이

[화보] 한중일 호랑이를 보는 다른 눈

“동아시아의 호랑이 미술-한국·일본·중국” 특별전, 국립중앙박물관, 3월 18일까지







































[신한국문화신문=최우성 기자] 국립중앙박물관에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념으로 한국, 일본, 중국이 공동으로 동아시아의 호랑이 미술-한국·일본·중국특별전을 열고 있다.

 

호랑이는 맹수 중에 가장 무서운 동물로 사람들을 해치는 동물이지만, 한국의 호랑이 그림을 보면 전혀 무섭게 느껴지지 않는다. 친근하여 애완동물과도 같으며, 사람을 위협하는 동물이 아니라 사람을 지켜주는 수호신과도 같은 동물의 왕으로 그려졌다.

 

이번 전시는 평창동계올림픽의 마스코트 수호랑이 백호(白虎)의 상징이라는 점에 착안하여, 동아시아에서 호랑이 미술의 전통과 변용이라는 주제로 한국의 국립중앙박물관, 일본의 도쿄국립박물관, 중국의 국가박물관이 공동으로 열고 있다.

 

126일부터 318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한국의 김홍도(1745~1806)<호랑이> 40건과, 일본 에도시대의 <용호도> 대형 병풍 3쌍 등 30, 그리고 중국의 고대 호랑이 장식 꺾창과 십이지도용 등 35건이 출품되어 총 105건이 전시되어 있다.

 

고대 원시신앙과 이후 도교와 불교의 미술에 보이는 수호신으로서의 호랑이, 생활 속에서 벽사(辟邪)와 길상(吉祥), 군자(君子)와 덕치(德治)등으로 그 상징이 다양하게 확장되는 호랑이, 그리고 근·현대 작품에서 전통과 변용의 주제가 된 호랑이를 한국과 일본, 중국의 옥기와 장신구, 도자기, 조각, 회화작품을 통해 살펴볼 수 있다.

 

특별전시실 입구 영상실에서는 동아시아인들이 두려움과 경외의 대상으로 인식했던 야생의 호랑이를 관람객이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고화질 영상도 함께 상영 중이다. 이번 전시는 미술의 상징과 주제를 통해 한중일 문화의 보편성과 특수성을 이해할 수 있는 뜻깊은 전시회다.

 

 

<전시 안내>

ㅇ 기간: 2018. 1. 26.() ~ 3. 18.()

ㅇ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상설전시관 1)

ㅇ 전시품: 한국, 일본, 중국의 호랑이 관련 회화, 조각, 공예품 등 105

 

 

기자정보

최우성 기자

최우성 (건축사.문화재수리기술자. 한겨레건축사사무소 대표)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