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6.5℃
  • -강릉 -3.7℃
  • 구름조금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4.9℃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2.6℃
  • 광주 -4.2℃
  • 맑음부산 -1.3℃
  • -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2.2℃
  • -강화 -6.2℃
  • -보은 -6.7℃
  • -금산 -6.1℃
  • -강진군 -1.5℃
  • -경주시 -3.1℃
  • -거제 -1.0℃
기상청 제공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웅녀에서 반다비까지, 우리나라 곰 인식사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 특집전 ‘한국문화 속 곰’

[신한국문화신문=한성훈 기자]  국립춘천박물관(관장 김상태) 2018 평창 동계올림픽 기념 기획특집전 한국문화 속 곰’(2018.2.7.~3.18)을 기획전시실에서 연다. 패럴림픽 마스코트인 곰을 주제로 우리나라 역사와 문화 속에서 곰에 대한 인식이 어떻게 변화되었는지 살펴보는 자리로 만들었다.

 

우리 선조들은 곰을 인내와 힘의 상징이며 때로는 신성한 동물로 인식했다.

 

1한반도에 사는 곰에서는 곰이 선사시대 사람들에게 중요한 자원이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선사시대 동굴 유적 출토 곰 뼈들은 당시 사람들이 곰을 중요한 식량자원으로 인식하고, 그 뼈로는 도구를 만들었음을 보여준다.


 

2설화에 나타나는 곰에는 옛사람들이 곰을 하나의 문화 대상으로 인식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단군신화를 비롯한 설화에 등장하는 곰은 인내심이 강하지만 다소 미련하게 그려진다. 이런 옛사람들의 인식은 제사를 위해 만든 곰상을 돌로 만든 것에서도 나타난다.

 

3생활 속에 나타나는 곰에서는 문화대상이 된 곰이 실생활에서 구체적인 형상으로 나타난다. 곰은 주로 상다리, 벼루 다리 등 무거운 것을 받치거나 고정하는 물건에 표현되었다. 또한, 신석기시대 곰 토우와 대한제국 황제의 군대가 사용한 깃발 속의 곰은 힘의 상징이자 신성한 대상이었다. 개성과 다양성을 존중하고, 세계 각국 간 문화적 거리가 좁아진 현대 사회에서 곰에 대한 인식은 변화한다.

 

4우리 곁의 곰은 현대사회에서 친근한 동물이 된다. 곰은 어린이 동화에 등장하고 인형으로 만들어진다. 5올림픽과 곰에서 반다비친근한 동물이면서, 굳은 의지와 인내심으로 장애를 극복한 패럴림픽 선수들을 대표한다.

 

이번 전시는 패럴림픽의 마스코트인 반다비와 곰의 문화적 인식을 살펴본 전시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국립춘천박물관은 이번 전시와 함께 평창에서 다양한 한국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한국을 즐겨라 Let’s Enjoy the Art of Korea”도 함께 진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