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16.2℃
  • 구름많음강릉 15.8℃
  • 맑음서울 17.7℃
  • 구름조금대전 16.2℃
  • 구름조금대구 21.1℃
  • 구름많음울산 20.0℃
  • 구름조금광주 17.4℃
  • 구름많음부산 21.3℃
  • 구름많음고창 15.7℃
  • 구름많음제주 23.3℃
  • 맑음강화 15.4℃
  • 맑음보은 13.2℃
  • 구름많음금산 13.2℃
  • 흐림강진군 19.5℃
  • 구름많음경주시 20.2℃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사진 나들이

[화보] 즈믄해를 지켜온 '삼각산 마애여래입상'





[우리문화신문=최우성 기자] 서울 은평구 진관동 북한산 기슭에는 고즈넉한 천년고찰 삼천사(三千寺)가 자리하고 있다.  삼천사에는 커다란 바위에 새겨진  마애여래입상(보물 657호)이 있는데 추운 날씨에도 신도들이 찾아와 정성껏 기도를 드리고 있었다.


 마애여래입상은 삼천사 경내 대웅전의 위쪽으로 30m 지점 계곡의 병풍바위에 새겨져 있으며 조성시기는 통일신라 말 또는 고려초기로 추정된다. 전체 높이는 3.02m, 불상 높이는 2.6m에 달한다. 살짝 뜬 눈은 눈꼬리가 귀 가까이 닿아있으며, 두툼한 코와 연속된 양 눈썹 사이에는 작은 백호공(白毫孔)이 뚫려있다.


 삼천사는 서기 661년(신라 문무왕1) 원효(元曉)대사가 개산(開山)한 절로 1482년(조선 성종12)에 편찬된 《동국여지승람》과 《북한지(北漢誌)》에 따르면 3,000여명이 수도할 정도로 번창했으며 절 이름도 여기서 유래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곳은  1592년(조선 선조25) 임진왜란이 일어났을 때는 승병들의 집결지였다. 그러나 전쟁 중에 절이 불타버리는 불운을 겪었다. 훗날 이 절의 암자가 있던 마애여래 길상 터에 진영 화상이 삼천사를  다시 복원하였다.


1970년대  들어 현재의 주지 평산 성운 화상이 부임하여 경내에 위치한 마애여래입상이 천년 고불(古佛)임을 입증하여 보물로 지정받고 30여 년의 중흥 불사를 통해 대웅보전, 산령각, 천태각, 연수원, 요사채 등의 건물과 세존진신사리불탑, 지장보살입상, 종형사리탑, 관음보살상, 5층 석탑, 중창비 등을 조성하였다.


 삼천사에서 2km 위쪽에 자리한 옛 삼천사 터에는 고려시대 것으로 추정되는 대형 석조(石槽)와 동종(銅鐘), 연화대좌(蓮花臺座), 석탑기단석(石塔基壇石), 석종형부도(石鐘形浮屠), 대지국사(大知國師) 법경(法鏡)의 비명(碑銘)이 남아 있는데, 그 가운데  동종은 보물로 지정받아 현재 국립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자료: 삼천사 누리집 제공>


기자정보

최우성 기자

최우성 (건축사.문화재수리기술자. 한겨레건축사사무소 대표)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