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7.9℃
  • 구름조금강릉 19.1℃
  • 구름많음서울 17.9℃
  • 구름많음대전 16.1℃
  • 맑음대구 18.8℃
  • 맑음울산 19.6℃
  • 구름많음광주 17.5℃
  • 맑음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18.7℃
  • 구름조금제주 20.7℃
  • 구름많음강화 17.9℃
  • 구름많음보은 15.7℃
  • 구름많음금산 16.6℃
  • 구름많음강진군 19.5℃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0.2℃
기상청 제공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명인의 삶, 그 길을 따라 걷다

국립무형유산원 토요상설공연「2018 명인오마주」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조현중)은 오는 13일부터 27일까지 매주 토요일 낮 4시에 국립무형유산원 얼쑤마루 공연장(전북 전주시)에서 올해 탄생 100주년을 맞이한 작고 명인(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의 삶을 조명하는 「2018 명인오마주」 공연을 연다.

* ‘오마주(hommage)’: 프랑스어로 ‘존경, 경의’를 뜻하며, 개인사인 동시에 시대사이기도 한 그들의 예술혼에 경의를 표하는 의미

 

 

올해 「명인오마주」 공연은 매주 한 명의 명인을 뽑고, 그 명인이 평생을 바쳐 이룩한 예술세계를 영상ㆍ사진ㆍ음반 등을 통해 살펴볼 계획이다. 이와 함께 명인에게 직접 전수를 받은 제자들이 스승에 대한 감사의 마음을 담은 헌정공연도 함께 감상할 계획이다.

 

첫 번째 공연날인 13일에는 ▲ 뛰어난 기량으로 가야금산조 국가무형문화재로 인정되었을 뿐만 아니라, 거문고로도 큰 일가를 이룬 고 녹야(綠野) 김윤덕 작고 보유자(1918~1978,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10.13.), 20일에는 ▲ ‘월하 이전 월하 없고, 월하 이후 월하 있을까’라는 찬사가 늘 따라붙는 가곡의 대가, 고 월하(月下) 김덕순 작고 보유자(1918~1996, 국가무형문화재 제30호 가곡/10.20.), 27일에는 ▲ 농사꾼이기도 했던 자신의 우직한 삶을 단단한 소리로 뿜어내며 지역 소리의 발전과 제자 육성에 힘쓴 고 금파(錦波) 강도근 작고 보유자(1918~1996, 국가무형문화재 제5호 판소리/10.27.) 등 작고한 3인이 남긴 예술적 발자취를 만나볼 수 있다.

 

 

 

 

명인의 예술세계와 삶의 여정은, 그들의 뒤를 이은 제자들의 증언을 통해 그 가치와 위상이 드높아질 것이다. 고 김윤덕의 제자인 가야금산조 보유자 이영희와의 대담과 대한민국예술원 유고 회원 고 황병기의 회고 영상이 공개될 예정이며, 고 김덕순의 제자인 가곡 보유자 김경배ㆍ김영기가 꾸미는 대담을 비롯하여 고 강도근의 제자인 판소리 전수교육조교 김수연과 명인의 조카인 가야금병창 보유자 안숙선의 영상 등이 마련되어 있다. 제자들의 생생한 증언은 작고 명인의 회고 무대를 더욱 풍성하게 꾸며줄 것이다.

 

「2018 명인오마주」의 모든 공연은 무료이며,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www.nihc.go.kr)이나 전화(☎063-280-1500)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