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05 (수)

  • 구름조금동두천 28.2℃
  • 맑음강릉 23.2℃
  • 연무서울 28.0℃
  • 구름조금대전 30.7℃
  • 구름조금대구 35.1℃
  • 맑음울산 27.1℃
  • 맑음광주 29.2℃
  • 맑음부산 26.6℃
  • 맑음고창 23.6℃
  • 맑음제주 24.7℃
  • 구름조금강화 21.1℃
  • 구름조금보은 31.4℃
  • 맑음금산 30.1℃
  • 맑음강진군 29.5℃
  • 맑음경주시 31.2℃
  • 맑음거제 28.8℃
기상청 제공

살림살이

편백 못지않은 팔방미인 ‘화백’

생장력 우수, 이산화탄소와 미세먼지 잡는 우수 경제수종
천연 항균 물질 피톤치드 발생, 피로회복 효과 편백 못지않아

[우리문화신문=이한영 기자]  피톤치드의 대표적 성분인 알파피넨(α-Pinene)이 많다고 알려진 ‘화백’은 유사수종인 ‘편백’보다 생장력이 우수하고 이산화탄소 저감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에 따르면 경남 진주시 월아산 산림과학연구시험림에 심은(5ha) 약 25년생 화백(학명: Chamaecyparis pisifera)의 부피 생장을 측정한 결과, ha당(가로 100m × 세로 100m) 7.3㎥씩 자라고 있어, 편백(6.4㎥)보다 오히려 생장량이 뛰어났다.

 

 

화백의 ha당 연간생장량을 이산화탄소 흡수량으로 환산해 보면, 9.3 CO2톤으로 계산되는데, 이는 승용차의 이산화탄소 연간배출량을 2.4톤으로 가정했을 때 약 4대분의 흡수량이다. 또한 요즘의 골칫거리인 공기 중 미세먼지 저감에도 우수한 수종으로 보고되고 있다.

 

화백은 측백나무과 편백속으로 난온대성 수종이나 우리나라에서는 전국에 심을 수 있으며, 침엽수 가운데서는 아황산가스나 일산화탄소에 가장 저항성이 강한 수종으로 알려져 있다. 편백의 생육지는 주로 건조한 곳이며, 화백은 습한 곳에서 잘 자라는 것으로 알려져 있어, 이들 두 수종을 동일 지역이라 하더라도 해발에 따라 또는 경사면 방향에 따라 상호 보완적으로 심을 수도 있을 것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바이오소재연구소 손영모 소장은 “현재 월아시험림에 조성된 화백 숲은 약 25년생으로, 보통 나무의 생장 절정기가 약 30년임을 감안한다면, 앞으로도 충분히 더 많은 생장을 할 것”이라며, “시험림 내 화백의 생장량 더 높여, 더 많은 공익적 가치를 가져올 수 있는 연구를 지속적으로 해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