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흐림동두천 18.4℃
  • 흐림강릉 18.8℃
  • 흐림서울 19.6℃
  • 흐림대전 18.1℃
  • 흐림대구 19.0℃
  • 흐림울산 18.5℃
  • 흐림광주 18.4℃
  • 흐림부산 19.0℃
  • 흐림고창 17.6℃
  • 제주 20.1℃
  • 흐림강화 18.7℃
  • 흐림보은 17.8℃
  • 흐림금산 17.3℃
  • 흐림강진군 19.6℃
  • 흐림경주시 18.5℃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잔치 그리고 행사

아리랑 자체가 농민문학이다

한국농민문학회, “농민문학과 아리랑” 주제 제29회 농민문학세미나 열어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1935년 오늘(8월 13일) 동아일보에는 “본보 창간15주년 기념 5백 원 장편소설 심훈 씨 작 ‘상록수’ 채택”이라는 기사가 나왔다. 농촌계몽운동을 소재로 한 장편소설 현상 모집에 심훈 작가의 <상록수(常綠樹)>가 당선된 것이다. 이후 <상록수>는 그해 9월 10일부터 이듬해인 1936년 2월 15일까지 연재되었다. <상록수>는 이후 농민문학을 대표하는 작품으로 평가됐다.

 

이날을 맞춰 한국농민문학회(회장 조동열, 수필가)는 12일 낮 3시부터 경북 문경문화원에서 “농민문학과 아리랑”이란 주제로 제29회 농민문학세미나를 열었다. 세미나를 시작하기 전 개회식에서는 먼저 조동열 회장의 개회사가 있었고, 이후 고윤환 문경시장의 환영사, 김시종 시인의 축사, 장윤우 시인(농민문학 주간)의 격려사가 이어졌다.

 

개회사를 하는 조동열 회장과 환영사를 하는 고윤환 문경시장, 축사의 김시종 시인, 격려사 장윤우 시인(왼쪽부터)

 

 

개회식이 끝난 뒤 열린 세미나는 이동희 농민문학 발행인(소설가)를 좌장으로 하여 김연갑 아리랑학교 교장의 “아리랑고개의 실지(實地) 문경새재”와 신현득 시인(아동문학가)의 “만세 100년에 생각해보는 농민문학과 아리랑”이라는 주제발표가 있었다.

 

먼저 김연갑 교장은 PPT로 각종 자료를 보여주며, 문경새재가 어떤 점에서 ‘아리랑고개’라고 단정 지을 수 있는지를 규명해나갔다. 그러면서 결론으로 “아리랑고개는 경복궁 중수기간 문경사람들이 부른 <문경새재소리(문경아라리)>에 공명한 부역꾼들과 전문 연예패들의 ‘집단기억’으로 ‘문경새재’ 정서를 의미화하고, 전파시키는 과정에서 창안, 대체된 것이다. 그러므로 오늘의 아리랑 상황은 경복궁 중수에서 비롯된 노래문화의 온축(蘊蓄, 지식이나 학문을 깊이 쌓은 것)임을 알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신형득 시인은 “우리 노래 아리랑은 농부가 흘리는 땀과 농부가 어루만지는 흙에서 태어난 언어와 가락이 이룬 것으로 <아리랑> 자체가 농민문학이다. 한국을 대표하는 민요로,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오른 우리의 큰 문화유산이라니, 이것이 값진 농민문학이다.”라고 말했다.

 

세미나에서는 송옥자 문경새재아리랑보존회 회장의 ‘헐버트아리랑’ 등의 공연과 한국농민문학회원과 문경문인협회 회원들의 시낭송이 곁들여져 세미나를 한층 부드러운 모습으로 바꿔놓았다.

 

이후는 장소를 문경읍 마원2리 디아스포라문화원(원장 박승의, 전 사할린국립대학 한국어학과 교수)로 옮겨 한겨레아리랑연합회 기미양 이사의 사회로 디아스포라문화원 초청 만찬이 벌어졌다. 이 만찬에는 상주아리랑보존회 김동숙 회장과 7인, 문경새재아리랑보존회 송옥자 회장과 15인의 아리랑 공연이 펼쳐졌고, 디아스포라문화원 김명기 사무총장의 “춘계 류시욱의 생애사와 산중반월기” 특강도 함께 했다.

 

 

 

 

 

김영기 사무총장은 특강에서 “경상북도 의성군에서 태어난 류시욱 선생은 1941년 민족사상 계몽활동 혐의로 일제 경찰에 체포돼 서대문형무소를 거쳐 사할린으로 끌려가 강제노동을 했다. 1947년 《조선문전》을 펴냈으며, 1957년 일기 《산중반월기》를 펴냈는데, 1962년 탄광노동현장에서 사고로 사망했다. 디아스포라문화원은 선생을 2019년 추모인물 제1호로 뽑았고, 시비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하였다. 우리는 사할린 한인문학작가 류시욱 선생을 기리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더운 날씨임에도 음식 장만과 봉사를 자원한 문경새재아리랑보존회원과 상주아리랑보존회원들은 13일에도 역시 한국농민문학회 행사에 일조할 계획이라고 귀띔한다. 농민문학회 회원들은 이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표했다.

 

13일에도 한국농민문학회는 문경새재와 ‘박열 유적지’를 탐방할 예정이며, 앙친정사(仰親精舍에서 작품발표Ⅲ “농민문학 문경선언”이 있을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