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19 (토)

  • 맑음동두천 9.6℃
  • 흐림강릉 15.0℃
  • 맑음서울 13.1℃
  • 구름많음대전 13.9℃
  • 박무대구 14.7℃
  • 흐림울산 15.9℃
  • 맑음광주 14.7℃
  • 흐림부산 15.9℃
  • 구름조금고창 12.6℃
  • 흐림제주 19.3℃
  • 맑음강화 10.7℃
  • 구름많음보은 13.0℃
  • 구름많음금산 11.4℃
  • 구름많음강진군 15.2℃
  • 구름조금경주시 14.6℃
  • 흐림거제 16.7℃
기상청 제공

문화재

‘초대 주미공사 박정양 친필편지’ 131년 만에 발굴

1888년 조선과 미국 ‘조선 근대화’ 프로젝트, ‘현지 외교활동 모습’ 확인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1888년 미국 워싱턴 D.C.에서 작성된 초대 주미공사 박정양의 친필편지가 131년 만에 미국에서 처음 발굴되어, 무사히 국내로 기증 환수되었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사장 지건길, 이하 ‘재단’)은 지난 7월 미국 LA 위치한 한인역사박물관(관장 민병용, 이하 ‘박물관’) 소장 역사자료를 조사하던 중 초대 주미공사 박정양(1841~1905)의 친필편지를 발견하였다.

 

편지는 1888년 6월 12일 박정양이 조선에 파견된 미국인 육군교사(陸軍敎師, 군사교관) 리(Jone G. Lee)에게 보낸 것이다. 박정양의 미국생활을 기록한 『미행일기(美行日記)』에 따르면, 앞서 1월말 육군교사로 파견을 앞둔 리 일행이 주미공사관을 방문해 박정양과 파견인사를 나누었다. 이후 박정양은 리 일행의 조선 도착 사실을 확인하고 외교 현안에 대한 당부와 함께 안부편지를 보낸 것이다.(※ 박정양 공사의 편지 발신일과 『미행일기』에 박정양 공사가 본국으로 편지를 보냈다고 기록한 일자(1888.6.12.)도 정확히 일치한다.)

 

 

이번 박정양 편지는 ‘19세기말 조선이 근대식 군대설치를 목적으로 사관양성 등을 담당할 연무공원(鍊武公院, 1888~1894) 설립과정에서 미국 국무부의 추천으로 미군 출신 군사교관을 배치했다.’는 역사적 사실과 관계가 깊다. 박정양은 이들 군사교관 일행이 조선으로 떠나기 전 주미공사관에서 접견하고, 또 조선에 도착한 이들에게 재차 편지를 전해, 조선의 근대화를 위한 미국 측의 협조에 감사 인사와 함께 당부를 전하는 등 세심한 외교적 노력을 아끼지 않았던 것이다.

 

한편 이번 편지는 재미동포 故 맹성렬 씨(2014년 별세)가 2005년 온라인 경매를 통해 수집한 것으로, 올 5월 유족을 통해 다른 수집품들과 함께 LA 한인역사박물관에 기증된 것이다. 재단은 올 7월 동국대 한철호 교수(역사교육과)와 박물관 소장 역사자료를 조사하던 중 이를 발견, ‘현존 유일한 박정양 공사의 주미공사관 재직시절 친필편지’임을 확인했다.

 

이 자리에서 편지를 재기증한 박물관의 민병용 관장은 “대한민국 문화재청이 워싱턴 D.C.에 옛 공사관 건물을 구입해 재단과 함께 복원․개관한 사실은 재미한인사회 입장에서 역사적인 일이며,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박정양 초대 주미공사의 편지는 한인역사박물관 보다 문화재청에서 소장하는 것이 더 의미가 크다고 판단해 재단에 기증하게 됐다.”고 기증 이유를 밝혔다.

 

 

박정양 친필편지를 직접 확인한 한철호 교수는 “박정양 공사 친필편지는 당시 외교활동을 실증적으로 보여주는 현존 유일본으로 희소가치가 클 뿐 아니라, 현지에서도 활발한 서신왕래를 통해 대미 외교노력을 기울였다는 역사적 사실을 잘 보여준다.”며 편지 발굴의 역사적 가치와 의의를 설명했다.

 

현재 박정양 친필편지는 국립고궁박물관에 기탁보관 중이다. 재단은 워싱턴 D.C.에 위치한 주미대한제국공사관에 박정양 친필편지의 정밀 사본을 보내 전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초창기 한미관계와 당시 박정양 초대공사의 현지 외교 노력을 널리 알리는 역사자료로 활용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