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3 (수)

  • 맑음동두천 4.4℃
  • 맑음강릉 9.5℃
  • 맑음서울 8.1℃
  • 맑음대전 7.2℃
  • 맑음대구 7.8℃
  • 맑음울산 10.0℃
  • 맑음광주 9.9℃
  • 맑음부산 12.3℃
  • 맑음고창 6.3℃
  • 구름조금제주 13.1℃
  • 맑음강화 6.5℃
  • 맑음보은 2.7℃
  • 맑음금산 2.6℃
  • 맑음강진군 7.8℃
  • 맑음경주시 6.7℃
  • 구름조금거제 9.4℃
기상청 제공
닫기

문화 넓게 보기

궁능 새 근무복, 경복궁 근정전에서 18일 첫 선

한복 깃ㆍ궁궐 담 등 전통 디자인 도입한 28종 근무복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본부장 나명하)는 오는 18일 아침 10시 30분 경복궁 근정전 앞에서 궁궐과 왕릉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이 입게 되는 새로운 근무복 디자인을 공개한다. 이번 근무복 디자인 공개 행사는 궁능 방문객의 관람편의를 돕는 직원들이 앞으로 입게 되는 동절기 근무복 모두 9품목, 28종을 직종별, 성별, 계절별로 구분하여 개발해 모델과 직원들이 직접 입은 채로 관람객들 앞에서 소개하는 형식이다.

 

 

궁능 직원들의 근무복은 그간 현장 여건에 맞게 관리소별로 제작ㆍ지급이 되어 왔다. 그러나 궁능의 특수성이 고려되지 않은 외형과 관람객과 식별이 되지 않는 점 등으로 인해 근무복 개선에 대한 목소리가 높았다. 이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지난 4월부터 ‘소치 동계올림픽 한국문화예술공연팀 의상감독’ 등 의류디자인 경력이 있는 파츠파츠(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임선옥)와 함께 근무복 디자인 개발에 착수하였다. 2019 동절기 근무복은 내부 직원들의 의견 수렴과 전문가 논의를 통해 최종 디자인을 정했다.

 

새로운 근무복은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갖춘 모습에 중점을 두었으며, 한복의 부드러운 깃과 동정의 선을 응용하여 목선을 단아하게 표현하였다. 주머니는 궁궐 담의 모양을 응용해 제작되었다.

 

 

신축성과 기능성, 쾌적한 착용감을 갖춘 소재를 채택해 직원들이 야외에서 일을 하는데도 불편하지 않도록 하였으며, 특히, 궁능 야간 개방 확대 정책에 맞춰 야간에도 빛이 반사되도록 제작해 눈에 잘 띄게 하는 등 관람객 안전을 고려하고 실용성도 높였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동절기 근무복 제작을 시작으로 2020년 하절기 근무복 디자인도 순차적으로 적용하여 직원들에게 보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