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8.2℃
  • 구름많음서울 14.9℃
  • 구름많음대전 15.4℃
  • 구름많음대구 17.4℃
  • 구름많음울산 17.0℃
  • 구름조금광주 17.2℃
  • 구름조금부산 19.0℃
  • 구름많음고창 15.9℃
  • 구름조금제주 18.8℃
  • 구름많음강화 14.3℃
  • 흐림보은 14.9℃
  • 구름많음금산 15.5℃
  • 구름많음강진군 18.0℃
  • 구름많음경주시 17.1℃
  • 구름조금거제 17.8℃
기상청 제공
닫기

잔치 그리고 행사

경복궁 ‘아리랑고(告)’ 잔치 어떻게 할 것인가?

한국문화재재단ㆍ한겨레아리랑연합회, ‘아리랑 전승자 워크숍’ 열어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10월 28일부터 29일 이틀 동안 문경 SRT리조트 대강의실에서는 한국문화재재단과 한겨레아리랑연합회가 ‘아리랑 전승자 워크숍’을 열었다. 오는 11월 1일 낮 2시 경복궁에서 열릴 ‘아리랑고(告)’를 준비하기 위한 아리랑 전승자들의 준비모임이었다. ‘아리랑고(告)’ 행사는 경복궁 중건공사1865~1872) 7년 동안 산악민요인 ‘아라리’가 전파되면서 새로운 통속민요 아리랑이 형성되어 오늘의 전국적인 판도를 이루었으며, ‘아리랑’이 유네스코 인류문화유산에 오르고, 국가무형문화재 제129호 지정된 역사적 사실을 기리는 잔치다.

 

 

이날 열린 워크숍은 46개 전국 아리랑 전승 단체에서 150여 명이 모여 1박2일 동안 행사 취지 공유와 준비 사항을 점검하는 기회를 가진 것이다. 행사는 세 부분으로 이뤄졌다. 행사 취지 공유를 위한 특강, 행사 성공을 기원하는 고유문 서명, 공연 프로그램 논의 및 연습으로 이뤄졌다.

 

관심을 모은 것은 행사 취지를 공유하는 특강이었다. 김연갑 한겨레아리랑연합회 상임이사의 “경복궁 중건과 아리랑 전파, 확산”, 김영운 국악방송사장의 “아리랑, 음악적 분포상과 그 계보”, 한국문화재재단 진옥섭 이사장의 “아리랑, 공연 컨텐츠로서의 현상”이 그것이다.

 

김연갑 상임이사는 문화재청 누리집에 올라있는 2012년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아리랑, 2014년 국가무형문화재 129호 아리랑에 대한 해설을 통해 “아리랑의 범위, 종류, 분포상을 제시하고, 산골의 생활노래인 ‘아라리’가 후렴을 갖는 대중들이 여흥으로 부르는 오늘의 ‘아리랑’으로 환골탈태한 계기가 경복궁 중건이었다. 곧 밀양아리랑, 본조아리랑, 진도아리랑 등이 형성되는 계기가 경복궁 중건기 형성된 아리랑(H,B.헐버트 채보)에서부터 확산되었다.”고 주장했다.

 

또한 “경복궁 중건 공사 7년 동안 쓰인 문경새재의 박달나무가 대량 공출된 사실과 삼남지역에서 부역으로 오고간 젊은이들이 넘나든 문경의 새재가 ‘고개’로 바뀌어 ‘아리랑고개’가 형성되었다.”고 하여 주목을 끌었다.

 

 

김영운 사장은 “노래 이름으로는 192종의 아리랑이 있는데 이들은 모두 ‘아리랑’이란 말이 들어 간 후렴을 쓴다는 형식의 공통성이 있다. 이를 전제로 토속민요 아리랑과 통속민요 아리랑으로 구분된다.”고 밝혔다. 또한 북한도 ‘아르레기’라는 토속민요를 갖고 있지만 남쪽의 아리랑의 범위를 넘지 않는다고 했다.

 

진옥섭 이사장은 “아리랑은 공연용으로 전환되어야 하며 다양하게 꾸밀 수 있는 특징이 있다.”라고 말하고, 자신이 20여 년 동안 발굴한 여러 춤꾼과 소리꾼의 성공사례를 예로 들면서 전국의 아리랑 전승자들이 성공하려면 꿈과 끈기를 지닌 장인정신이 필요함은 물론 이를 위해 끊임없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격려했다.

 

 

 

 

특강 뒤에는 각 전승자 단체 대표자들의 행사 성공을 기원하는 고유문 서명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절절한 마음을 담아 서명한 고유문은 경복궁 ‘아리랑고(告)’ 행사 때 올려질 예정이다.

 

저녁 만찬에서는 각 전승단체의 건배사와 자신들만의 ‘아리랑’ 한 소절씩을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고, 초청 소리꾼 최은진의 무대도 있었다.

 

이날 멀리 바다 건너 제주도에서 참가한 (사)제주도아리랑보존회 강소빈 이사장은 “이곳 문경에서 가장 먼 곳의 참석자는 우리일 것이다. 그러나 세분의 뜻 깊은 주제발표를 듣고 ‘아리랑’에 대한 깊은 이해를 새겼다는 것은 우리에겐 정말 큰 행운이다. 물론 모든 참석자가 다 그런 생각을 할 것이다. 이제 우리는 며칠 뒤 ‘아리랑고(告)’ 잔치를 멋지게 치러내야 하고 이를 기점으로 ‘아리랑’을 세계의 아리랑으로 발전시켜야만 한다는 각오다.”라고 참가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