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1 (월)

  • 구름많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7.1℃
  • 구름조금서울 14.8℃
  • 구름많음대전 15.8℃
  • 맑음대구 17.9℃
  • 구름조금울산 18.0℃
  • 구름조금광주 15.8℃
  • 맑음부산 19.3℃
  • 구름조금고창 15.0℃
  • 구름조금제주 18.2℃
  • 구름조금강화 14.9℃
  • 구름많음보은 14.0℃
  • 구름조금금산 14.8℃
  • 맑음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6.9℃
  • 구름조금거제 17.5℃
기상청 제공
닫기

눈에 띄는 공연과 전시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발굴 12년 성과 한 눈에

‘개성 만월대, 열두 해의 발굴’전 연다, 덕수궁 선원전터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발굴조사의 12년 성과를 공개하는 전시회 ‘개성 만월대, 열두 해의 발굴’을 오는 8일부터 28일까지 덕수궁 선원전터에서 연다.

 

개성 송악산 남쪽 기슭에 있는 고려 황궁 만월대는 고려황제와 왕조를 상징하는 정궁(正宮)으로, 470여 년 동안 지속되다가 1361년 홍건적의 침입으로 소실되었다. 북한국보유적 제122호로 지정되어 있으며, 만월대를 포함한 개성역사유적지구는 2013년 제37차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세계문화유산에 올랐다.

 

올해는 918년 고려 건국 이후 개성을 ‘개경’으로 정도(定都)하고 궁궐 창건을 시작한 지 1100년이 되는 해로, 이번 전시는 고려 궁성과 황실문화의 의미를 되새겨볼 수 있어 그 의미가 더욱 특별하다.

 

 

이번 전시회는 남북문화재교류협력의 대표 사업인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 발굴조사 사업의 12년 동안 성과를 토대로 고려 문화의 위상을 확인하고 관람객들이 고려 궁성인 개성 만월대를 보다 가까이 느껴볼 수 있도록 마련되었다.

 

전시에는 평양중앙력사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금속활자 1점과 2015년과 2016년 개성 만월대 발굴조사 현장에서 출토된 금속활자 5점을 3차원 입체(3D) 스캔 데이터를 이용하여 실물 크기의 금속재질로 만든 복제품이 공개된다. 2015년 출토된 금속활자 1점은 2018년에 열린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발굴 평창특별전’에서 공개된 바 있으나, 다른 5점은 이번 전시회에서 처음 공개된다.

 

이밖에도 만월대에서 출토된 기와와 잡상(지붕 추녀마루 위에 놓는 장식물), 청자접시, 용두(龍頭, 용머리 장식 기와) 5점도 3차원 입체(3D) 프린팅으로 제작되어 전시에 나왔고, 홀로그램을 활용해 기와와 청자 등 44점의 유물을 입체적으로 감상할 수 있게 했다. 남북공동조사를 통해 문헌 기록상의 실체가 밝혀진 경령전(景靈殿)은 직접 볼 수 없는 점을 고려하여 축소모형으로 재현했다.

* 경령전: 태조 왕건과 직계 4대 선왕을 모시고 제례를 올린 전각으로 건물 내 5개의 예단 확인

 

또한, 지난해 있었던 8차 발굴에서 확인되어 일명 ‘황제의 길’이라고 불리는 회경전 북서편의 대형계단을 비롯해 지난 12년 동안의 발굴조사를 수행한 남북공동조사단의 뒷이야기도 소개된다.

* 회경전: 궁궐의 중심 전각으로 33개의 돌계단을 올라 회경전문을 통과하여 볼 수 있다.

 

이와 별도로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전시를 즐겁게 관람할 수 있도록 빨강, 초록, 파랑의 서로 다른 빛의 색이 어우러진 가산혼합 효과를 활용한 전시 벽면에 영상체험과 사진촬영 구역도 마련하였다. 경령전 발굴현장을 고누놀이와 함께 구성해 놀이체험 형태로도 제공한다.

* 고누놀이: 나무, 돌 등에 놀이판을 새겨 넣고 말을 이동하게 하여 승패를 가르는 놀이

 

개막식은 11월 7일 저녁 4시 덕수궁 선원전 터에서 열며, 전시는 11월 8일부터 28일(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아침 9시부터 저녁 5시 30분까지로 입장 마감은 저녁 5시다. 관람료는 무료이며 월요일은 휴관이다. 더 자세한 사항은 전화(☎042-481-4738) 문의하면 된다.

 

 

한편, 이번 전시회와 연계하여 오는 15일 아침 9시 30분에는 국립문화재연구소(소장 최종덕)와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홍순권), 고려사학회(회장 한철호)가 공동주최하는 ‘고려 도성 개경 궁성 만월대’ 학술회의를 고려대학교 국제관에서 연다. 최광식 고려대학교 교수의 기조강연 ‘고려 정도 1100주년과 남북교류’를 비롯하여 ▲ 고려 개경의 구조와 역사적 가치, ▲ 궁성 만월대의 조사연구 성과를 주제로 한 모두 6편의 학술발표와 종합토론이 진행될 예정이다.

 

참고로, 개성 만월대 남북공동발굴조사는 만월대 터 약 25만㎡ 가운데 서부건축군 3만 3천㎡를 남북이 함께 발굴조사하는 사업으로, 현재까지 모두 8차례 진행됐다. 지난 2007년부터 2018년까지 있었던 모두 8차의 조사에서 약 40여 동의 건물터와 금속활자, 청자, 도자기 등 약 1만 7,900여 점의 유물을 발굴하는 성과가 있었으며,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진행되었던 8차 조사에서는 3년 만에 만월대 중심건축군 서편 축대 구간을 중심으로 발굴조사를 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