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흐림동두천 23.6℃
  • 구름많음강릉 26.7℃
  • 흐림서울 24.2℃
  • 흐림대전 25.7℃
  • 구름조금대구 29.3℃
  • 구름조금울산 28.8℃
  • 구름조금광주 28.5℃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7.4℃
  • 제주 22.5℃
  • 흐림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4.7℃
  • 흐림금산 25.5℃
  • 구름많음강진군 28.4℃
  • 구름많음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닫기

먹거리

산청군, 지리산 자락 산청서 햇 벌꿀 수확 시작

 

[우리문화신문=이나미 기자] 지난 2015년 대전에서 열린 '제44회 세계양봉대회'에서 품질 부문 1등인 대상을 수상하는 등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산청 벌꿀이 본격적인 수확에 들어갔다. 15일 산청군은 지역 내 양봉 농가들이 햇 벌꿀 생산을 위한 채밀 작업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현재 산청지역에서는 300여 농가가 양봉업에 종사하고 있다. 양봉협회에 등록되지 않은 소규모 농가까지 합하면 350여곳에 이른다. 이들 양봉 농가들은 협회 추산 연간 약 300억원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지난 세계양봉대회 당시 대상을 받은 산청 꿀은 '아카시아 벌꿀'로 유럽과 북미 등 전통적인 벌꿀 생산 강대국을 제치고 대상을 수상했다. 당시 대회에 참가한 세계 131개 국가 중 품질에서 '가장 우수하다'는 점을 인정받았다.

 

현재 지역 벌꿀 농업법인과 군은 세계대회 '대상' 수상을 계기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산청 벌꿀의 우수성을 알리고 소비자 욕구에 맞는 제품을 생산하고자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예전에는 양봉업 주요 소득원이 꿀에 그쳤지만, 최근에는 다분화되는 추세다. 벌 먹이이자 피로 해소와 다이어트에 효과가 있는 발화분, 항산화 효능을 지닌 프로폴리스, 로열젤리 등 다양하다.

 

산청군은 밀원수(벌이 꿀을 빨아 오는 원천나무) 심기의 중요성에 대해 인지하고 지난 2013년부터 아카시아와 헛개, 백합 등 다양한 품종의 밀원수를 군유림 중심으로 심고 있다. 지난 2019년까지 6년 동안 확보한 밀원 수림은 모두 311㏊, 74만1천여 그루에 이른다.

 

정선화 '영농조합법인 지리산 벌꿀' 대표는 "지리산 자락에 있는 우리 산청은 맑고 깨끗한 환경과 함께 산청군의 적극적인 밀원 수림 조성으로 올해 특히 더 품질 좋은 꿀과 화분을 생산하고 있다"라며 "소비자들이 믿고 먹을 수 있는 양질의 제품을 생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산청군 관계자는 "밀원수 등 경제림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귀농·귀촌 후 갓 양봉을 시작하는 초보 양봉인 육성에도 힘쓸 것"이라며 "앞으로도 양봉은 물론 지역경제에 도움이 되는 다양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