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구름많음동두천 24.6℃
  • 흐림강릉 28.6℃
  • 구름많음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6.1℃
  • 구름많음대구 27.3℃
  • 구름조금울산 26.5℃
  • 맑음광주 26.3℃
  • 구름조금부산 25.8℃
  • 구름조금고창 25.8℃
  • 맑음제주 27.8℃
  • 흐림강화 25.6℃
  • 구름조금보은 22.5℃
  • 구름많음금산 24.8℃
  • 맑음강진군 25.2℃
  • 구름조금경주시 25.0℃
  • 구름조금거제 26.2℃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정림사터 오층석탑(국보 제9호)

백제의 하늘과 계백의 눈물
[천년의 얼 석탑, 사진ㆍ시조로 다가가기 51]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정림사터 오층석탑

 

                                             - 이 달 균

 

 

       백제의 하늘이 내려와 놀고 있다

 

       천년을 떠돌다 온 구름은 떠날 수 없다

 

       조금 전 내렸던 비는 계백의 눈물이다

 

 

정림사터는 백제를 따라 걷는 순례지의 필수 코스다. 백제를 대표하는 정림사터 오층석탑, 자연과 어우러진 탑을 상상한다면 실망할 수도 있다. 그러나 한편으로 보면 시내와 가까워 방문이 쉬운 장점도 있다. 번듯한 주차장과 박물관도 있어 관람하기에 편리할 뿐 아니라 부여 시외버스터미널에서 가깝고, 주변에 부여국립박물관, 부소산성도 있어 함께 구경하기에 좋다.

 

우리의 탑은 늘 비극적 사연을 안고 있다. 이 탑 역시 예외가 아니다. 백제를 멸망시킨 당나라 장수 소정방이 1층 탑신에 "大唐平百濟國碑銘"이라고 새겨놓아 당시의 수난을 엿볼 수 있다. 이 탑 옆에 서면 역사 속으로 사라진 백제를 만날 수 있다. 황산벌의 흙먼지를 느낄 수 있고, 계백의 눈물을 만날 수 있다면 오늘의 여행은 꽤나 쏠쏠한 이득을 얻은 것이다. (시인 이달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