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4 (화)

  • 흐림동두천 25.8℃
  • 흐림강릉 27.2℃
  • 흐림서울 26.1℃
  • 박무대전 28.6℃
  • 구름많음대구 31.9℃
  • 구름많음울산 29.6℃
  • 박무광주 29.3℃
  • 박무부산 28.3℃
  • 흐림고창 28.8℃
  • 박무제주 30.3℃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30.3℃
  • 구름많음강진군 29.4℃
  • 구름많음경주시 29.7℃
  • 구름조금거제 27.5℃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한글 그리고 우리말

‘그린테일’은 ‘친환경 유통’, ‘로 푸드’는 ‘저자극식’으로

국립국어원 새말모임(7. 3.~5.) 바꿈말 마련

[우리문화신문=김영조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 이하 국어원)은 ‘그린테일’을 대신할 쉬운 우리말로 ‘친환경 유통’을 꼽았다. ‘그린테일’은 제품을 재활용할 수 있도록 기획하거나, 친환경 소재로 포장하는 등 상품 개발, 생산, 판매 및 소비 등 유통 과정에 친환경 요소를 도입하는 일을 가리키는 말이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지난 7월 3일부터 5일까지 열린 새말모임*을 통해 제안된 의견을 바탕으로 의미의 적절성과 활용성 등을 여러모로 검토해 ‘그린테일’의 바꿈말로 ‘친환경 유통’을 꼽았다.

* 새말모임: 어려운 외국어 신어가 널리 퍼지기 전에 일반 국민들이 이해하기 쉬운 우리말 바꿈말을 제공하기 위해 국어 전문가 외에 외국어, 교육, 홍보ㆍ출판, 정보통신, 언론 등 다양한 분야 사람들로 구성된 위원회로서, 누리소통망(SNS)을 통해 진행됨.

 

 

이에 대해 7월 6일부터 7일까지 국민 6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문체부의 ‘어려운 외국어에 대한 우리말 대체어 국민 수용도 조사’ 결과, 응답자의 68% 이상이 ‘그린테일’을 쉬운 우리말로 바꾸는 것이 좋다고 응답했다. 또한 ‘그린테일’을 ‘친환경 유통’으로 바꾸는 데 응답자의 96%가 적절하다고 답했다.

 

문체부와 국어원은 ‘그린테일’처럼 어려운 용어 때문에 국민이 정보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이러한 말을 ‘친환경 유통’처럼 쉬운 말로 발 빠르게 다듬고 있다. 앞으로도 문체부와 국어원은 정부 부처와 언론사가 주도적으로 쉬운 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홍보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