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01 (일)

  • 흐림동두천 14.1℃
  • 흐림강릉 15.8℃
  • 흐림서울 14.8℃
  • 흐림대전 12.3℃
  • 흐림대구 10.5℃
  • 흐림울산 11.8℃
  • 광주 12.1℃
  • 흐림부산 14.5℃
  • 흐림고창 13.5℃
  • 구름많음제주 14.6℃
  • 흐림강화 15.0℃
  • 구름조금보은 8.9℃
  • 흐림금산 9.6℃
  • 흐림강진군 10.1℃
  • 흐림경주시 9.2℃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닫기

문화재

왕실 의료진이 침술 연습한 청동인체상 온라인 공개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에서 ‘9월 큐레이터 추천 왕실유물’로 소개 / 9월 23일 부터

[우리문화신문=한성훈 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김동영)은 이번 달 ’큐레이터추천 왕실유물‘로 조선 시대 ’침과 뜸을 연습하기 위해 만든 청동인체상‘을 뽑고, 23일부터 온라인에서 소개한다.

* 문화재청 유튜브: https://www.youtube.com/chluvu

국립고궁박물관 유튜브: https://www.youtube.com/gogungmuseum

 

 

조선시대 병을 치료하는 중요한 방법 가운데 하나는 침과 뜸(침구술)이었다. 침구술로 병을 치료하기 위해서는 인간이 지닌 수백 개의 경혈을 정확히 파악하고 있어야 했다. 경험이 부족한 의료진이 시술하면 환자가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조선 왕실에서는 청동으로 경혈을 표기한 인체상을 만들어 정확한 침구술을 익히는 연습을 했다.

 

연습을 위해 제작한 청동인체상 머리 위에는 구멍이 있는데 여기에 물이나 수은을 넣은 뒤, 시술자가 올바른 혈 자리에 침을 놓으면 액체가 흘러나오도록 하였다. 《승정원일기》 기록에 따르면 1747년(영조 23년) 숙종의 왕비인 인원왕후(1687~1757)를 치료하기 전 2명의 의관을 뽑을 때 청동인체상으로 시험했다는 기록이 있어 왕실에서 직접 썼음을 확인할 수 있다. 현재 왕실에서 쓴 것으로 전해지는 인체상은 국립고궁박물관 소장품이 유일하다.

 

 

국립고궁박물관은 2019년 5월부터 다달이 전시되고 있는 유물 가운데 한 점을 뽑아, 좀 더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큐레이터 추천 왕실유물‘을 운영해 오고 있는데, 현재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휴관 중임을 고려하여 9월 선정 유물인 청동인체상은 유튜브 채널로 9월 23일부터 공개할 예정이며 앞으로 진행될 전시체험과 교육운영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코로나19로 박물관 휴관이 잦아지는 만큼, 국민이 직접 찾아오지 않고도 온라인에서 해당 유물을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큐레이터 추천 왕실유물’을 영상 콘텐츠로 꾸준히 제공할 예정이다.